UPDATED. 2021-01-20 13:00 (수)
[인사]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 함태진 공동대표 선임
[인사]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 함태진 공동대표 선임
  • 팜뉴스
  • 승인 2021.01.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대표 체제 출범…최고경영자 최철희 공동대표 및 CSO 겸임
자체 R&D 역량 및 Open Innovation 강화
사진.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 함태진 신임 공동대표
사진.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 함태진 신임 공동대표

엑소좀 기반 치료제 개발기업인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이하 ‘일리아스’)는 2021년 1월 1일부로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하고, 신임 공동대표에 그간 전략기획 및 경영지원 부문을 이끌어 온 최고운영책임자(Chief Operating Officer) 함태진 前 부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일리아스의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로서 회사를 이끌어온 최철희 대표는 함태진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를 맡는 한편, 최고과학책임자(Chief Scientific Officer)를 겸임하며 미래전략 수립과 R&D 역량 강화에 힘을 싣는다.

이번 공동대표 체제 출범은 글로벌 바이오테크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조직개편의 일환으로, 함태진 신임 대표는 글로벌기업들과의 전략적 제휴와 기술수출 등 사업개발 및 재정, 인사 등 경영 전반을 이끌 계획이다.

최철희 대표는 자체 연구개발역량 강화 및 학계와 업계를 아우르는 open innovation 확대를 통하여 일리아스가 엑소좀 기반 치료제 연구개발의 글로벌 리더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함태진 신임 공동대표는 세계적인 바이오 제약기업인 세엘진(Celgene)과 일라이 릴리(Eli Lilly)에서 오랜 기간 리더로서 입지를 다졌으며, 특히 10년 이상 미국과 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근무하며 세계 시장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이해를 쌓아왔다. 2019년 말까지 세엘진 코리아(Celgene Korea)의 대표이사로 근무한 바 있으며, 2020년 1월 일리아스에 입사해 최고운영책임자로 일해왔다.

함태진 신임 공동대표는 “2020년 일리아스는 글로벌 바이오테크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비전과 전략을 가다듬고, 기술수출 및 임상연구를 가속화하기 위해 인재 영입과 조직개편을 추진하는 한편 성공적인 Series B 투자유치를 통해 재정 기반 및 시스템 구축에 주력하는 등 바쁜 한 해를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1년은 이렇게 완성된 조직과 시스템을 기반으로 기술수출과 임상 진입, 주식공개상장(IPO) 등 중단기 사업 전략을 본격화하여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시작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철희 공동대표는 “함태진 대표는 글로벌 제약기업에서 쌓아온 풍부한 조직 경험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일리아스에 합류한 지 불과 1년 만에 놀라운 조직적 변화와 성장을 이끌어 냈다”며 “함 대표의 입증된 경영 능력이 든든히 받쳐주는 만큼, 회사 성장의 원동력인 연구개발에 더욱 집중해 일리아스의 원천기술을 확장함으로써 공동대표 체제를 통해 경영과 연구개발의 양축에서 최고의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새로운 체제 출범과 조직개편의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일리아스는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의 연구개발본부를 Discovery 단계 및 비임상단계의 연구를 담당하는 IIC(ILIAS Innovation Center)와 임상연구, 생산, 제조 및 허가를 담당하는 IEC(ILIAS Exosome Center)로 나누는 한편, 학계 및 업계와의 공동연구개발을 추진하는 VOICE(Virtual Open Innovation Center)팀을 신설함으로써 내부 연구개발자원의 활용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새로운 파이프라인 확대와 플랫폼기술 최적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조직체계를 재편했다. 그동안 사업개발팀 및 미래전략팀을 이끌어 온 전략기획본부의 송순호 본부장을 Chief Business Officer(상무)로 승진시키고, 2021년부터 본격화할 기술수출 및 IPO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뜨거워지고 있는 엑소좀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관심에 발맞춰 다수의 다국적 제약사와 라이센싱을 전제로 한 초기 공동연구개발을 논의하고 있다. 최근에는 IPO를 위한 주관사 선정과 실사를 마치고 2022년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준비작업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