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09 18:00 (금)
에이프로젠KIC,사명변경...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유통사 전환 ‘시동’
에이프로젠KIC,사명변경...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유통사 전환 ‘시동’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4.0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적 시너지 효과 창출 각 회사 사업영역- 조직 재편

 

[팜뉴스=이권구 기자] 에이프로젠KIC가 사명을 에이프로젠 메디신(Aprogen Medicines Inc.)으로 변경하고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유통’을 사업목적에 추가하는 등 단열사업부문을 물적분할 하는 이사회 결의를 단행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사회 결의와 일련의 후속 조치를 통해 에이프로젠KIC는 에이프로젠 그룹 내에서 셀트리온 헬스케어와 같은 역할을 하는 핵심 계열사로 자리잡을 예정이다.

사명 변경과 관련, 회사 관계자는 “향후 에이프로젠은 바이오시밀러 및 항체신약 개발, 에이프로젠 바이오로직스는 생산, 에이프로젠KIC는 미국과 유럽 등 선진시장과 비아시아 국가에 에이프로젠이 개발하는 바이오시밀러를 공급하는 역할, 에이프로젠 제약은 케미컬약 제조, 판매에 더해 바이오시밀러를 국내와 주변 국가 등에 공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며 “ 이러한 역할 분담을 통해 에이프로젠 그룹 각 회사들이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신약 사업부문에서 최적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각 회사 사업영역과 조직도 조만간 재편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모회사 에이프로젠은 레미케이드, 허셉틴, 리툭산, 휴미라, 아바스틴 등 5가지 바이오시밀러 뿐 만 아니라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급성백혈병 치료제, 삼중음성 유방암 치료제, 면역관문 항암제, 대장암 표적 치료제 등 5가지 항체 신약도 개발하고 있다.

계열사인 에이프로젠 바이오로직스는 연간 224만 리터의 배양액을 생산할 수 있으며 연간 2,500Kg 이상의 항체를 생산할 수 있는 글로벌 5위 규모의 cGMP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에이프로젠 그룹의 가장 부족한 부분이었던 글로벌 유통 부분을 에이프로젠KIC가 담당하게 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동물세포 연속배양(perfusion) 방식으로는 글로벌 최대 규모 공장을 갖고 있는 에이프로젠 그룹이 에이프로젠KIC의 글로벌 유통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제약 그룹으로 성장할 것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