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19:20 (수)
GC녹십자아이메드,안저영상 판독 AI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 도입
GC녹십자아이메드,안저영상 판독 AI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 도입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3.05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초 내 안저 영상 기반 12가지 소견 판독…주요 망막질환 조기 발견 기대

 

[팜뉴스=이권구 기자] GC녹십자아이메드(원장 김상만)는 강남∙강북 의원(1,2호점)에 인공지능 기반 안저 판독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VUNO Med®-fundus AI™)’를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 건강검진센터가 인공지능 기반 안저검사 시스템을 도입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안저검사를 시행할 수 있게 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뷰노메드 펀더스 AI™’는 단 2초만에 환자의 안저 영상을 분석해 실명원인질환 등 12가지 소견 유무와 비정상 병변을 제시하는 인공지능 기반 시스템이다. 높은 기술 혁신성을 인정받아 지난 2020년 7월 국내 1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

이 제품에 적용된 안저영상 판독 기술은 바이오의료 이미징 분야 국제 심포지엄(ISBI 2020)의 ‘노인성 황반변성 판독 챌린지’, ISBI 2018의 ‘당뇨망막병증 판독 챌린지’, 의료영상기술학회(MICCAI 2018) ‘녹내장 진단 챌린지’ 등 세계적 의료영상 분석대회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SCI급 국제학술지인 ‘Ophthalmology’에 게재된 임상 연구에서 12가지 소견에 대한 정상·비정상 분류 성능(AUROC) 수치 96.2-99.9%를 기록해 우수한 정확도를 입증했다.

최범희 GC녹십자아이메드 강북의원장은 “급증하는 안저검사 수요에 맞춰 뷰노메드 펀더스 AI™를 도입하게 됐다”며, “내원한 수검자 및 의료진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만큼, 앞으로도 최신 검진 장비 구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아이메드는 지난 1982년 설립된 GC녹십자의료재단 소속 건강검진 전문 의료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