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8:52 (월)
로킷헬스케어, 개인맞춤 신부전 치료패치 유럽의약품청 허가 승인
로킷헬스케어, 개인맞춤 신부전 치료패치 유럽의약품청 허가 승인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3.0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부전 4D 프린팅 치료패치, 자가세포재생 기술 활용 … 만성신부전 환자 신장 부착
“개인맞춤 치료패치 적용해 신장 기능 향상 ...환자 혈액 투석 시작 시기 늦추는 것 목표”

[팜뉴스=이구너구 기자] 로킷헬스케어(대표 유석환)는 자가세포재생 기술을 사용한 ‘개인 맞춤 4D 프린팅 신부전 치료패치’가 유럽의약품청(EMA; European Medicines Agency) 허가 승인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로킷헬스케어에 따르면 회사는  최소 조작을 통해 바이오잉크로 만든 자가조직을 4D 바이오프린터(Dr. INVIVO)를 통해 균질한 패치 형태로 출력해 복강경으로 만성신부전 환자의 신장에 부착하는 새로운 치료기술을 개발했다. 해당 치료는 환자 자가조직을 이용하기 때문에 면역 거부반응이 없고 수술실 내에서 최소 침습법으로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기에 안전한 시술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기술이 실제 치료에 적용된다면 신장 혈액투석 시작을 몇년 지연 시키거나 혹은 투석 횟수를 줄여 신부전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도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신부전 동물모델에서 치료패치는 사구체의 섬유화와 신장세포의 괴사를 막아주고 손상된 신장세포를 재생시켜줌으로써 만성신부전이 말기신부전으로 진행하는 것을 방지했다”며 “치료패치를 적용함으로써 신부전 진행을 지연시켜 혈액투석 시작 시기를 늦추고 최종적으로는 신장 기능을 올려주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유석환 대표는 “해당 기술은 유럽식품의약청에 이어 미국 FDA 등 국가별로 필요한 허가 및 인증절차를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전세계 신장투석시장은 오는 2024년까지 연평균 6%가 증가해 약 34조 9천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신장학회에서는 우리나라 투석환자는 2019년 기준 10년간 두배로 급증해 현재 투석을 받고 있는 환자수가 10만명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