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8:52 (월)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근권에 응답하라”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근권에 응답하라”
  • 최선재 기자
  • remember2413@pharmnews.com
  • 승인 2021.03.0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약 등 보건의료단체연합 ‘공개서한’
지재권 일시 유예 찬성 강력 요청

[팜뉴스=최선재 기자] 보건의료단체연합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중저소득국가의 코로나19 백신 접근권에 대해 응답하라는 내용의 공개 서한을 보냈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등 보건의료단체연합은 최근 “대통령께서는 코로나19 위기 초반부터 국제무대의 연설에서 전세계적인 ‘연대와 협력’이야 말로 감염병과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발된 백신이 인류를 위한 공공재임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며 “그런데도 백신이 개발되자 선진국들은 자국 이기주의에 빠져 실제 인구의 수 배가 되는 백신을 입도선매했다”고 덧붙였다.

보건의료단체 연합은 “한국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현재(2월 25일) 인구 수보다 훨씬 많은 79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고 있다”며 “하지만 중저소득국가 국민 10명 중 9명은 올해 안에 백신을 맞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도 한국은 중저소득국가의 코로나19 백신 접근권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이와 관련, 문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아래와 같이 5개의 요구사항을 전했다. 

첫째, 코로나19 백신의 공급량을 최대로 늘리기 위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의료제품의 무역관련 지적재산권 협정(TRIPS)을 일시 유예하자는 제안에 찬성을 요구한다.

둘째, 전 세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이 국민의 세금으로 개발한 백신 및 치료제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도록 WHO의 기술접근 풀(C-TAP)에 참여하겠다는 약속을 요구합니다.

셋째, 백신 생산을 최대화해야 합니다. 국내 위탁 생산시설의 생산능력을 늘리기 위한 노력에 정부의 지원을 최대한 확대하도록 요구합니다.

넷째, 현재까지 한국에서 계약한 백신의 구매내용 및 한국에서 개발된 치료제의 임상결과들이 모두 비공개 상태입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세계 연대와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최대한 투명하게 계약과 임상결과에 대한 내용의 공개를 요구합니다.

다섯째, 백신을 포함한 모든 코로나19 관련 보건의료기술에 대한 공정하고 공평한 배분을 제공하고 구현하기 위해 전세계 지도자와 보건당국에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할 것을 요구합니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마지막으로 “대통령이 국제무대에서 한 발언과 전혀 다르게 이뤄진 정책 결정에 대하여 국제보건, 국제통상을 담당하는 정부관계자는 국민들에게 그 이유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서 요구들은 몇몇 한국 시민사회의 요구뿐 아니라 수백 개의 국제 시민사회단체들이 외치는 공통된 목소리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