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06:00 (화)
큐로진생명,알리코제약과 황반변성 유전자치료제 신약개발 파트너십 협약
큐로진생명,알리코제약과 황반변성 유전자치료제 신약개발 파트너십 협약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2.1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자 치료제 파이프라인 개발, CMO 비즈니스 등 포괄적 공동협력
미국 FDA IND 신청 준비 위해 제2차 투자 유치 본격 시작

 

큐로진생명과학은 보유하고 있는 AAV(Adeno-associated virus) 플랫폼기술을 이용한 황반변성치료제(CRG-101) 미국 FDA IND 신청 준비를 하면서 알리코제약과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 신약개발 제품화 단계를 본격적으로 준비한다고 17일 밝혔다.

큐로진생명과학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통해 황변변성 및 당뇨병성망막병증 유전자 치료제 파이프라인 개발, CMO 비즈니스 등 포괄적인 공동협력에 합의했다.

큐로진생명과학에 따르면 'CRG-101'은 안구 내 한 번  주사로 수년 간 약효가 유지되는 AAV 기반 황반변성 유전자치료제로 기존 단백질치료제(아일리아, 루센티스 등) 단점과 부작용을 해결할 수 있으며, 경쟁사인 젠자임과 리젠엑스바이오가 개발하고 있는 신약 치료 효능과 비교할 때도  'First-in-Class' 신약개발이 기대되고 있다.

치료 효능을 검증하는 다수 SCI급 논문발표와 함께 국내 ․ 미국으로부터 원천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영장류 대상 효능 및 독성시험 마지막 단계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확인하면서 미국 FDA IND 신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큐로진생명과학 이영일 대표는 “큐로진생명과학은 황반변성(CRG-101 & CRG-102), 당뇨병성망막병증(CRG-201 & CRG-202), 녹내장(CRG-303 & CRG-304) 등 대표적 실명 안질환을 대상으로 기존 치료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유전자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안질환 치료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고자 알리코제약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고, 미국 FDA IND 신청 준비를 위해 제2차 투자 유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CSO 박기랑 박사는 ” 현재 전임상시험을 완료하면서, CRG-101이 보여준 우수한 치료 효능들을 기반으로 제품 투여 주기와 방법을 차별화해 임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글로벌 신약 경쟁력 확보와 함께 황반변성 시장에 빠르게 진입해 점유율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재희 알리코제약 대표는 “안과 영역 유전자치료제에 대한 신규 아이템 발굴 및 선점, 플래폼 기술 다양성 확보, 글로벌 시장기회 선점을 위해 큐로진생명과학과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