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7:00 (월)
한미약품, 비뇨기질환 작년 매출 1000억원 돌파
한미약품, 비뇨기질환 작년 매출 1000억원 돌파
  • 김민건 기자
  • kmg@pharmnews.com
  • 승인 2021.01.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한미탐스 패밀리 등 차별화된 우수 제품 두각
비뇨기치료제 12종 라인업…복용편의성·치료효과 높인 제품력 강점

한미약품이 보유한 비뇨기질환 치료제 12종의 작년 매출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 십수년간 일본계 제약기업이 주도하던 비뇨기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해 한국 제약기업의 자존심을 세워나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 한미탐스패밀리
사진. 한미탐스패밀리

한미약품은 자사 비뇨기 치료 전문의약품 12종의 작년 원외처방 매출(UBIST)이 1019억원을 달성하며 전년(864억원) 대비 18%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한미약품의 이러한 성과는 차별화된 제품으로 구성된 다양한 치료제들의 고른 성장 덕분이다. 작년 성과를 이끈 주역은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제품군인 ‘한미탐스 패밀리’로, 262억원의 원외처방 매출을 달성해 전년 대비 36.5% 성장했다.

한미탐스 패밀리는 탐스로신 성분의 ‘한미탐스캡슐 0.2/0.4mg’과 이를 구강붕해정(물 없이 입 안에서 녹여 복용하는 제형)으로 만든 ‘한미탐스오디정 0.2/0.4mg’으로 이뤄져 있다. 우수한 치료 효과와 복용 편의성 등 특장점을 토대로 비뇨의학과 전문의들의 처방옵션 확대 및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미탐스캡슐 0.4mg이 출시된 2016년 이전에는 환자들이 기존의 탐스로신 0.2mg 정제를 하루 2번씩 복용해야 했다. 한미약품은 이를 고려해 약의 크기는 동일하지만 함량은 높인 0.4mg을 출시해 편의성뿐 아니라 건강보험재정 절감 등 경제성까지 개선했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고용량 탐스로신을 입 안에서 녹여 복용하는 ‘한미탐스오디정 0.4mg’까지 출시하며 용량별(0.2mg∙0.4mg), 제형별(캡슐∙구강붕해정)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라인업을 완성해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시장의 새 장을 열었다.

기존 치료제(탐스로신 0.2mg) 보다 우수한 효과도 임상으로 입증됐다. 한미탐스캡슐 0.4mg 투여 12주 후 평균 Total IPSS(국제 전립선 증상 점수)가 기존 탐스로신 0.2mg 대비 71% 감소하는 효과가 임상시험으로 검증되며 한미탐스 패밀리는 출시 5년 만에 매출 200억원을 돌파했다.

다른 비뇨기 제품 중엔 작년 6월 출시한 과민성방광 치료제 ‘미라벡서방정’이 7개월 동안 매출 28억원을 달성했다. 이외에도 베시금정, 두테드연질캡슐, 독사존엑스엘서방정 등이 작년 매출 10억원 이상을 달성하며 비뇨기 제품 성장에 힘을 보탰다.

전통적 주력 제품인 발기부전치료제 팔팔과 구구, 발기부전과 전립선비대증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구구탐스의 안정적 성장도 비뇨기 제품 매출 1000억원 달성의 또 다른 주역이다.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는 “특정 외국기업이 주도하던 국내 비뇨의학 분야 전문의약품 시장에서 우리 기술로 만든 우수한 제품들이 약진하고 있어 뿌듯하다”며 “보다 차별화 되고 우수한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근거 중심의 임상 데이터들을 구축해 한국 비뇨의학과 시장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