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4:01 (일)
[단독 인터뷰] “식약처, 사직 종용했다”
[단독 인터뷰] “식약처, 사직 종용했다”
  • 최선재 기자
  • 승인 2019.07.2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시위 나선 ‘강윤희 임상위원’ 폭로 발언
식약처 간부들, “임상위원직 그만둘 것이냐” 반협박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강윤희 임상심사위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강윤희 임상심사위원

식약처 현직 심사위원이 지난주에 이어 또 다시 ‘1인 시위’에 나섰다. 강윤희 심사위원이 바로 그 장본인이다. 그는 여의도 모처에서 팜뉴스와 별도로 가진 인터뷰에서 충격적인 내용을 토로했다. 식약처가 자신에게 1인 시위를 중단하고 사직을 종용했다는 것이다. 그 내막을 단독으로 공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강윤희 임상심사위원은 지난 18일 피켓을 들고, 식약처 의사인력 확대와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DSUR(안전성 최신보고) 및 PSUR(안전성 정기보고) 도입, 의료기관 평가에 의약품(의료기기) 안전관리위원회 신설 등을 요구했다.

일주일 뒤인 지난 25일, 강윤희 위원은 똑같은 피켓을 들고 두 번째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를 끝낸 직후 강윤희 위원은 팜뉴스 취재진과 별도로 만나 “첫 시위 도중 식약처에서 전화가 왔다”며 “당장 1인 시위를 그만하고 들어와서 얘기하자는 내용이었다. 그날 저는 연차를 낸 상태였다. 식약처에 오후 2시까지 진행을 하겠다고 말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제게 오후에도 들어오라고 했지만 개인적인 일이 있었다. 들어가지 못하겠다고 전하자, 내일 얘기하자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튿날 오전 식약처(오송)에 갔는데 부장하고 과장이 저를 불렀다. 들어가자마자 1인 시위를 계속 진행할 것이냐고 물었다”며 “계속하겠다고 답했더니 부장과 과장이 1인 시위는 식약처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징계절차를 밟을 수 있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1인 시위를 진행한 다음날, 식약처가 강 위원에게 ‘징계절차에 대한 안내’를 했다는 주장인 것이다.

강 위원에 따르면, 식약처 관계자들은 이날 강 위원에게 다음 주에도 1인 시위를 하면 해당일 휴가는 취소할 것이라고 경고성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강윤희 위원은 연차를 내고 시위에 돌입한 상황이었다. 그는 “징계를 하거나 연차를 취소할 수 있단 말 자체에 대해 큰 압박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강윤희 위원은 식약처 간부들이 이날 '사직 종용'을 암시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전했다.

강 위원은 “국장과 과장은 1인 시위를 했다는 내용에 관한 기사를 언급하면서 식약처 임상위원직을 그만둘 것이냐고 물어봤다”며 “기사 내용을 인용한 것이었지만 제게는 사직을 종용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오히려 그 질문을 듣고 나서 ‘절대로 사직하지 말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강윤희 위원에 의하면, 이날 오후 4시경 식약처 측은 돌연 입장을 바꾼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는 “오전에 징계절차에 관한 안내가 있어서 많이 당황했는데, 오후에 간부들이 갑자기 제가 주장한 의견을 전부 받아들이겠다고 했다”며 “그래서 저는 제약사가 식약처에 보고하는 DSUR, PSUR 데이터를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맡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식약처는 의견 수용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1인 시위 중단’을 또 다시 내걸었다는 것.

강윤희 위원은 “간부들이 네 의견을 들어 줄 것이니, 1인 시위를 하지 않으면 안되겠느냐라고 물었다”며 “하지만 식약처의 약속을 신뢰할 수 없어서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답했다. 안전관리원이 DSUR과 PSUR 데이터를 관리한다고 해도 정착이 필요했다. 오히려 식약처가 그것을 핑계로 자신들의 소관을 어물쩍 넘기는 것처럼 느껴졌다. 더구나 안전관리원에는 지금 의사가 없기 때문에 DSUR, PSUR 데이터를 제대로 분석할 사람도 없는 상태다”고 설명했다.

강윤희 위원이 소속된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측은 1차 시위와 관련된 입장을 내놓았다.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은 24일 1인 시위에서 주장된 ‘의사충원 필요성’에 대해 “(강 임상심사관이) 두 가지 문제를 지적했다. 의사인력 확충 방안과 외부전문가 활용 시 이해충돌 방지책이었다. 기본적으로 맞는 지적”이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강 위원에 따르면, 이날 평가원은 동시에 강윤희 위원에게 ‘1인 시위’를 그만둘 것을 재차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 위원은 “어제도 간부가 제게 메일을 보냈다. ‘우리의 생각이 너와 다르지 않다. 1인 시위를 중지하라’는 내용이었다”며 “하지만 거부 답장을 보냈다. 제가 수년째 의약품 안전성 강화를 위한 시스템 개혁을 해야 한다고 했을 때도 들어주지 않았던 평가원이다. 메일 내용에서 의약품 안전성에 대한 처의 가치관이 저와 정말 차이가 컸다는 점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강윤희 위원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식약처 대변인실 관계자는 “퇴사나 사직을 종용한 일은 절대 없었다. 연가를 취소한다고 말한 일도 없다”며 “강 위원은 계약직 임상위원이지만 공무원에 준하는 품위 유지 의무가 있다. 1인 시위 이후 품위 유지 의무 위반에 대한 절차를 안내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