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8:01 (화)
의약5단체장, 인격살인 행위 악성댓글 추방 ‘한 목소리’
의약5단체장, 인격살인 행위 악성댓글 추방 ‘한 목소리’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10.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현의 자유 아닌 인간 존엄성 해치는 행위…“더 이상 방치는 안돼”
보건의약인 직역간 상호비방 자제 및 실천 협의 채널 추진 예정

대한약사회·대한치과의사협회·대한의사협회·대한한의사협회·대한간호협회 등 5개 단체의 회장들이 25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인격살인과 같은 악성 댓글이 넘쳐나는 현실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또한 이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악성 댓글 추방운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단체장들은 “최근, 악성 댓글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몰리고 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얼마 전에도 인기 연예인이 악성 댓글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불행한 사태가 계속 되풀이되고 있는 상황에서 익명성을 무기로 자행되고 있는 악성 댓글은 이미 우리 사회를 파괴할 병적 요인으로 자리했음에도 그 해결책이 전혀 제시되지 않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단체장들은 “생각이 다르다고 또는 아무 이유 없이 악의적이고 인격 파괴적인 악성 댓글로 상대를 끝없이 공격하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의 영혼을 파괴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악성 댓글은 결코 표현의 자유가 아니며 누구도 악성 댓글을 달 권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약계 역시 이 같은 악성 댓글의 문제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며 때로는 더 지독하게 더 악의적으로 이뤄지기도 하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며 “국민의 건강을 돌보는 전문가 집단인 의약계 내부에서 상호비방과 폄훼가 횡행하고 인간의 정신건강을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빈발하는 것은 스스로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부끄러운 행위”라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단체장들은 “의약5단체는 통렬한 자기반성과 함께 악성 댓글이라는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 스스로부터 악성 댓글 추방을 위한 노력을 하고자 한다”며 “먼저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의약 단체의 구성원들이 자정의 모습을 보이고 악성 댓글 추방 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체장들은 “이를 위한 실천방안으로 댓글 실명제에 준하는 조치들을 빠르게 진행하고, 상호비방과 폄훼 중단을 실행에 옮길 협의채널 마련을 강구하겠다”며 “보건의약 전문 언론사도 익명성의 악성 댓글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현행 댓글 체계를 개편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