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06:21 (수)
화이자, 한국 상륙 반세기…‘50년사’ 재조명
화이자, 한국 상륙 반세기…‘50년사’ 재조명
  • 이헌구 기자
  • 승인 2019.10.23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9년 국내 창립 후, 국내 제약업계 선도하는 글로벌제약사로 '자리매김'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 위한 비전 공유…‘리더십, 혁신, 환자중심’

한국화이자가 ‘리더십, 혁신, 환자중심’ 세 가지 키워드로, 지난 50년간의 발자취와 앞으로의 포부를 전했다.

한국화이자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2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50주년 미디어데이’를 개최하고, 그간의 성과 및 향후 비전에 대해 조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화이자가 추구하는 최우선 가치인 리더십(Leadership), 혁신(Breakthrough), 환자중심(Patient Centricity) 등 주요 키워드를 중심으로 50년에 걸친 한국화이자의 노력과 성과들을 되돌아보는 세션이 마련됐다.

이날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이사는 ‘리더십’ 세션을 통해 한국화이자와 임직원들이 혁신을 기반으로 모두가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함께했던 노력을 조명했다.

오 사장은 “회사는 1969년 창립 이후, 건강한 한국사회를 만들기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Breakthroughs that Change Patients' Lives)’이라는 기업 목표 아래 ‘환자의 건강과 행복’을 중심에 두고 모든 기업 활동을 진행했다고”고 말했다.

이어 오 대표는 한국화이자가 국내 제약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제약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리더십의 원천과 과정을 소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의 50년 역시 혁신 의약품 공급과 적극적인 R&D 투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 등 국내 제약업계를 이끌어 가기 위한 한국화이자의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오동욱 사장은 “화이자의 ‘혁신’은 환자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이는 과학적·의학적인 측면에서의 혁신 뿐만 아니라, 기업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가능한 부분”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화이자 임직원 모두가 직급, 역할과 상관없이 이러한 ‘혁신’을 이루기 위해 각자의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며 “남녀기회균등·고용평등, 집중근무제 및 오프사이트(off-site) 근무제 등을 도입해 국내 제약계의 선진적인 기업 문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날 ‘혁신’ 세션을 진행한 한국화이자제약 의학부 총괄 강성식 전무는 현재의 한국화이자를 있게 한 밑거름으로 고도화된 R&D 네트워크와 전략적인 투자, 오픈 이노베이션 시스템을 꼽았다.

특히 강 전무는 한국화이자가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R&D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다양한 제도를 소개하고, 다각적인 R&D 투자를 통해 그동안 회사가 이루어 온 파트너십과 성과 등을 조명했다.

한편 이날 ‘환자중심’ 세션에서는 화이자 아시아 클러스터 항암제 사업부를 총괄하고 있는 송찬우 전무가 ‘환자를 위한 혁신’의 의미에 대해 재조명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송 전무는 의약품의 개발 단계에서부터 약이 최종적으로 전달되기까지 필요한 다양한 과정을 소개하고, 그 중심에 환자가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환자들의 치료접근성 향상을 위한 그간 회사의 노력을 조명하고, 앞으로 한국화이자가 환자를 위해 가져가고자 하는 방향성을 공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