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3 18:01 (일)
최신 'BB-meta HF 연구' 결과 어땠나
최신 'BB-meta HF 연구' 결과 어땠나
  • 이헌구 기자
  • 승인 2019.09.3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심장학회 핫라인세션서 베타차단제의 심부전 치료혜택 논의
베타차단제, 신기능장애 동반 심부전에 ‘특효약’ 거론

심혈관질환에 오랜 약물치료전략 가운데 하나인 '베타 차단제(BB)'의 심부전 치료혜택이 신장기능이 감소한 환자에서 두드러진 것으로 보고됐다. 베타 차단제가 사구체여과율(eGFR) 30~59 범위에 속하는 중등도에서 중증 신기능 장애를 동반한 심부전 환자에서 사망 위험을 줄이는 혜택을 제공한 것이다.

향후 이러한 최신임상 데이터를 놓고 볼 때, 그동안 치료 옵션이 제한됐던 심박출률이 감소한 심부전과 신장애를 동반한 환자에서 베타 차단제는 개선효과가 기대되는 약물 선택지로 주목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실제로 올해 유럽심장학회(ESC) 연례학술대회 핫라인세션에서는 베타차단제의 심부전 치료혜택을 놓고 전문가 논의가 심도깊게 진행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최신 'BB-meta-HF 연구(ESC 2019 초록)' 결과를 통해, 심부전 환자 가운데서도 중등도 이상의 신장기능 장애를 가졌거나 심장박동수 및 심박출률이 감소한 환자(HFrEF)에서 심부전 사망 위험을 예방하는 효과를 검증했다.

특히 심박출률이 감소한 HFrEF 환자의 경우, 그동안 사구체여과율이 45~59에 해당하는 중등도 신기능 장애나 30~44로 떨어진 중등도 이상의 신기능 장애를 동반한 환자에서 심부전 치료제의 유효성과 안전성이 명확하지 않았던 만큼 연구 결과에 주목했다.

일단 심부전 환자의 절반 가량에서는 신기능 장애를 동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2016년 ESC 심부전 진료지침에서는 "신기능 장애를 동반한 환자에서 심부전 치료제를 사용할 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조항을 언급한 바 있다.

이중맹검 방식으로 진행된 이 위약대조군 임상에서는 베타차단제가 해당 신기능 장애를 동반한 심부전 환자에서 사망 위험을 어느정도 개선하는지 알아봤다.

총 1만6740명의 임상 참여자들은 연령대가 65세(중간값)로, 좌심실 박출률이 50% 미만으로 감소한 경우였다. 일차 평가변수로는 모든 원인에 기인한 사망이 잡혔다.

1.3년간의 추적관찰 결과, 신기능 장애는 높은 사망률과 관련이 있었으며 중증 신장애를 동반한 심부전 환자에서는 질환의 악화로 인해 사망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베타차단제 투여군에서는 위약군과 비교해 중등도 또는 중등도 이상의 신장애를 동반한 환자에서 사망 위험을 각각 27%, 29%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베타차단제를 투여한 환자군에서 모든 원인에 기인한 사망 위험과 관련해 절대적인 위험비가 4.7%로 낮게 나타났다.

베타차단제 투여군에서는 위약군에 비해 사구체여과율이 떨어지는 악화 소견이나, 이상반응도 늘지 않았다.

주저자인 영국 버밍험의대 심장센터 디팍 코테차(Dipak Kotecha) 교수는 "심박수와 심박출률이 줄어든 심부전 환자에서 베타 차단제의 사용은 사구체여과율이 90인 일반 환자들에서 처럼 사구체여과율이 40 미만으로 떨어진 환자에서도 유효성을 보였다"면서 "아직 사구체여과율이 30 미만으로까지 떨어진 중증 신장애 환자에서는 임상데이터가 나오지 않았지만 이번 결과는 베타차단제의 역할을 제시해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는 신기능이 악화된 20% 이상의 환자들은 전체 사망 위험이 28% 증가하는 것과 연관성을 보였으며, 중등도 이상의 신장애를 가진 환자에서는 위험도가 46% 높아지지는 결과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