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8:00 (일)
약학회, 소통‧교류 넘어 ‘산‧학 협업체계’ 구체화 기대
약학회, 소통‧교류 넘어 ‘산‧학 협업체계’ 구체화 기대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04.1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26일 춘계학술대회 개최…바이오 심포지엄 신설 눈길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신약개발 트렌드 프로그램에 적극 반영
대한약학회 춘계학술대회 포스터[사진=대한약학회 제공]
대한약학회 춘계학술대회 포스터[사진=대한약학회 제공]

대한약학회가 산‧학계 소통과 교류를 보다 활성화 시켜 협업 체계가 구체화 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한약학회(회장 이용복)는 오는 25~26일 양일간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에서 ‘약과학의 새로운 비전 제시: 실험에서 신약으로(Nurturing Vision for Pharmaceutical Sciences from Bench to Pharma)’를 주제로 2019 춘계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3개의 교육프로그램과 2개의 기조강연, 4개의 바이오세션, 13개의 주제별 세션, 6개의 젊은 과학자 세션으로 구성해 총 28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기조강연으로는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의 이봉진 교수가 ‘박테리아의 전사조절인자에 대한 구조적 고찰을 통한 항생제 발굴’이라는 주제로, 그리고 포스텍의 성영철 교수가 ‘암 면역 치료에서 IL-7과 T세포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그간의 연구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약학 연구자들과 제약산업의 연계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기초연구의 성과를 제약산업에 도입하기 위한 필수 과정인 CMC, 비임상시험, 그리고 빅데이터를 이용한 분석법 등의 교육프로그램과 최근 주목받고 있는 신약개발 분야의 주요 연구 현황 및 결과를 발표하는 바이오심포지엄을 신설, 학계와 제약산업 간의 간극을 줄이고자 했다.

이와 관련 대한약학회 이용복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 프로그램에 최근 신약개발 트랜드를 적극 반영했는데 선거 당시 공약사항이기도 했다”며 “학술대회를 통해 연구자와 산업계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함으로써 신약개발 선진국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원권연 홍보위원장 역시 “제약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초연구결과를 어떻게 산업으로 연계시킬 것인지가 중요하다. 학계에서 재료를 공급해주고 산업계가 그중 옥석을 가리는 선순환 구조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바이오산업의 저변을 넓히고 산‧학 소통이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