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06:00 (일)
제네릭 위기라지만…“해답 역시 제네릭에 있다”
제네릭 위기라지만…“해답 역시 제네릭에 있다”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04.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고령화, “국내 특유 제네릭 산업 구조 활용해야”
국가별 약 공급 부족 및 약가장벽…국산 제네릭에 '기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약가제도 개편으로 제네릭 시장은 ‘규모의 경제’ 논리에 맡겨질 공산이 커졌다. 이미 경쟁력을 잃은 복제약 시장의 대안으로 코프로모션이 지목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낮은 마진이 한계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제 믿을 건 글로벌이다. 실제로 의약품 부족현상을 겪고 있는 국가별로 제네릭 수요를 공략한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국내에는 400여개의 제약사와 2,000여개의 도매상이 존재하고 있다. 이들 기업 대부분은 그동안 제네릭과 코프로모션을 핵심축으로 움직여 왔다. 여기서 제네릭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하지만 너나 할 것 없이 무분별하게 복제약시장에 진입한 탓에 시장은 이미 혼탁해졌다. 급기야 정부는 최근 강력한 규제책까지 내놓으면서 시장 재편을 시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제네릭으로 유지되던 제약사들 입장에선 약가인하 개편으로 생존을 위협받게 된 것이다.

이제 믿을 건 ‘코프로모션’이다. 기존 복제약에 의지하던 제약사들에겐 여기에 더욱 집중할 수밖에 없는 명분이 분명해진 셈이다.

하지만 코프로모션의 마진마저 현재로선 높지 않은 상황이다. 너도 나도 이 시장에 경쟁적으로 뛰어들 경우 ‘제 2의 제네릭 파동’은 불보듯 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경쟁적인 코프로모션으로 인해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되는 상황이 고착화될 경우 다국적제약사에 제약 주권마저 빼앗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제네릭 시장을 대체할 방법으로 코프로모션을 지목했다면 이 역시 해답은 아닌 셈이다.

그렇다면 지금의 국면을 돌파할 만한 방법은 아예 없는걸까.

전문가들의 얘기를 들어 보면 아직은 희망적이다. 바로 글로벌 시장에서 해답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그 방법을 놓고 과거와는 조금 다른 시각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일단 우리나라만이 갖고 있는 독특한 제네릭 산업 구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데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6억6,800만명(11.6%)까지 급증한 글로벌 고령 인구를 타깃으로 한 새로운 복제약 시장에 집중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현재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가에서 제네릭의 수요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미국은 제네릭 가격 인상과 더불어 의약품 공급부족사태로 환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물론 막대한 재정 지출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美 트럼프 행정부는 제약사의 강력한 저항에도 약가인하 정책을 강행하고 있다.

이런 상황만 놓고 보면 국내 제네릭 제약사들이 생존을 넘어 한 단계 도약하는 데 필요한 ‘판’은 이미 깔려진 상태다. 시장 기회를 만들고 경쟁력만 키운다면 현재의 국내 제약시장 분위기도 충분히 뒤짚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황지만 상무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지역별로 공급 부족이 일어나는 의약품을 전략적으로 살필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황 상무가 지난 9일 열린 ‘Opportunities in Next Generation Therapies’ 세미나 자리에서 밝힌 견해다.

이날 황 상무에 따르면 현재 공급부족이 일고 있는 국가별 의약품 수는(2017년 기준) 미국 4,374개, 유럽(EU) 1,973개, 일본 407개다. 국내 제약사가 각 나라별로 파이프라인 구축 전략만 잘 짠다면 시장 성공 가능성을 어느정도 담보할 수 있다는 설명인 것이다.

황 상무는 “지역별로 공급 부족이 일어나는 의약품을 전략적으로 살펴봐야 한다”며 “2024년까지 약 286조2,655억원 규모의 오리지널 특허가 만료되는 만큼 국내 제약사의 제네릭 강점을 적극 활용해 신규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타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상무는 “제약 선진국의 경우 제3자의 주의감독 의무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경우 회사에 막중한 책임을 묻는 만큼 윤리 경영 및 리스크 매니지먼트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가 가속화 되고 있기 때문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많은 기회가 생길 것이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이 글로벌 시장의 수요 확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