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9:10 (금)
오십견인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회전근개파열?
오십견인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회전근개파열?
  • 이서하 기자
  • 승인 2019.03.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위에 근육·혈관 수축시 근·골격계 통증 생기기 쉬워
회전근개파열 환자 중 다수 오십견으로 알고 방치
관절경적 봉합술, 인공관절 치환술 등 수술로 치료

정호연 과장(에이치플러스(H+)양지병원 정형외과)

정호연 과장
정호연 과장

추위가 이어지면서 계절성 질환만큼이나 근·골격계 질환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어났다. 추워지면 체온 유지를 위해 몸이 움츠 러들고 근육 및 혈관수축으로 압력이 높아져 근·골격계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어깨는 관절의 움직임 범위가 넓고 사용 빈도가 높아 근육과 힘줄 손상이 오기 쉬운데, 이 같은 어깨 근육 손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수는 해마다 증가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어깨 및 위팔 부분의 근육 및 힘줄의 손상’, 즉 ‘회전근개파열’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3년 150,107명, △2014년 155,540명, △2015년 160,288 명 △2017년 170,689명으로 매년 약 5000여 명 가량 증가하고 있다.

환자수는 이같이 늘고 있는데 회전근개파열에 대한 인식은 부족하다. 어깨 통증을 피로에 따른 근육통으로 여기거나, 중장년 층은 오십견으로 알고 방치하다 뒤늦게 병원을 찾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오십견 발병률은 약 10%에 그치는 반면 증상이 없는 60세 이상에서 회전근개파열은 약 30%까지 발견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회전근개 파열은 어깨 통증의 주 원인으로 꼽힌다.

어깨 통증은 무릎, 발목질환처럼 당장 생활에 지장이 없어 방치 하는 경향이 있다. 대부분 오십견으로 판단해 정확한 진단을 받기까지 시간을 지체하게 되는데, 회전근개 파열은 부분 파열시 보존적 치료가 가능하나 완전 파열이 되면 수술이 필요해 어깨 통증을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오십견으로 착각하는 회전근개파열, 알고 보면 원인도 증상도 달라

회전근개란, 어깨 관절을 감싸는 근육과 힘줄을 말한다. 회전근 개는 극상근, 극하근, 견갑하근, 소원근 이렇게 4개의 근육으로 이뤄지는데, 이들 근육은 어깨를 안정적으로 움직이도록 하고 결합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회전근개 파열이란 바로 이 부위에 손상이 생긴 것을 뜻한다.

회전근개파열은 어깨 힘줄의 혈액 순환이 감소하거나 오랜 기간 뼈와 뼈 사이 힘줄이 눌리며 닳아 끊어져 나타난다. 어깨 힘줄은 근육 횡단면이 작고 혈액 분포 역시 비교적 적으며, 바로 위쪽으로 ‘견봉’이라는 뼈와 마찰이 일어나 피로 누적과 퇴행성 변화가 쉽게 일어난다.

회전근개가 파열되면 통증이 일시적으로 오면서 곧 다시 좋아 지기를 반복하다가 점차 목과 팔까지 통증이 퍼진다. 특히 팔을 위쪽이나 몸 뒤쪽으로 뻗을 때 통증이 심하다. 이 때문에 중년층 에서는 회전근개파열을 오십견으로 착각하는 사례가 많다. 그러나 회전근개파열과 오십견은 질환 원인부터 증상까지 차이가 있다.

오십견은 특별한 원인 없이 두꺼워진 관절낭이 힘줄과 인대와 유착이 되면서 생기는 어깨 통증으로, 팔을 올리거나 돌릴때 어깨와 위팔 전체에 통증이 느껴진다. 반면 회전근개파열은 주로 퇴행성 변화로 나타나며 무리한 운동과 외부 충격으로 힘줄이 약해지거나 끊어지면서 나타난다.

무리한 운동은 삼가고 4주 이상 지속적인 어깨 통증이 있다면 정확한 진단받아야

오십견은 꾸준한 약물치료와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방법으로도 대부분 해결되지만 회전근개 파열은 자연 치유 가능성이 낮으며 치료는 손상 정도, 환자 연령대, 신체 활동 등을 고려해 결정 한다. 파열 정도가 미미하면 약물치료나 근력강화 운동으로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지만 완전파열이 되면 대부분 수술치료 로만 가능하다. 중요한 점은 같은 회전근개 파열이라도 크기가 작으면 간단한 관절경적 봉합술로 치료가 가능하며 수술 후 예후도 좋은 편이 다. 그러나 발견이 늦어져 광범위한 파열이라면 봉합술을 해도 재파열 빈도가2~3배 이상 증가해 수술 후 결과도 나빠질 수 밖에 없다. 더욱 진행하여 봉합이 불가능하다면 인공관절치환술 시행을 검토해야 한다.

회전근개 파열 예방은 무거운 짐을 들거나 운동을 할 때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근육을 풀어줘야 하며 어깨를 사용하는 운동은 처음엔 약한 강도로 시작해서 조금씩 강도를 높여주는 것이 좋다.

회전근개 파열은 진단 시기에 따라 치료 방법과 예후가 큰 차이를 보이는 질환으로 특별한 외상 없이 4주 이상 어깨 통증이 지속되면 빨리 병원을 찾아 초음파나 자기공명영상 등 정밀검사로 정확한 원인을 알고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