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16:05 (일)
12월 한달 125만명 독감 발생, 전년도 대비 61% 상승
12월 한달 125만명 독감 발생, 전년도 대비 61% 상승
  • 김하언 기자
  • 승인 2019.01.2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유행, 2017년 대비 보름정도 앞당겨진 것이 원인
독감발병 사회적 비용 증가…자체격리 배려 문화 필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작년 12월 독감환자수가 2017년 동일 기간 환자 수에 비해 61%나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최도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독감 항바이러스제 처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독감으로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은 사람이 125만 8천명을 넘었다. 2017년 같은 기간 동안 78만 2천명이 처방받은 것에 비해 크게 증가한 수치다.

이러한 차이의 원인은 이번겨울 독감유행이 지난해 겨울보다 보름정도 빠르게 시작됐기 때문이다. 지난 겨울에는 ‘인플루엔자 주의보’가 2017년 12월 1일에 내려졌으나 이번 겨울에는 2018년 11월 16일로 2주가량 일찍 발령됐다.

또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독감유행의 피크도 지난 겨울은 2018년 1월초였으나, 이번 겨울은 2018년 12월 마지막주로 1주정도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본의 인플루엔자 주간감시 소식지에 따르면 외래환자 천명당 연령별 인플루엔자 의심환자 수는 7-12세 초등학생이 110.8로 가장 높았고, 13-18세 중고생이 94.1를 차지해 집단생활을 하는 학생들이 독감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은 “12월 말에 몰려있는 초⋅중⋅고등학교 방학이 시작되기 전 독감이 유행해 12월 환자수가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고 지적하며 “독감에 걸렸을 경우 학교와 직장 등에서 자발적으로 격리해 전염예방과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