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07:49 (목)
암 유병자 174만 명 시대, 생존율은 계속 증가
암 유병자 174만 명 시대, 생존율은 계속 증가
  • 김하언 기자
  • 승인 2018.12.28 0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병자 중 절반 이상, 진단 후 5년 넘게 생명 유지
암생존율, 10년 전 대비 1.3배 상승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국가암등록통계사업을 통해 수집된 우리나라 2016년 국가암등록통계를 27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2016년에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22만9180명(남 12만68명, 여 10만9112명)으로 전년도(21만6542명)에 비해 1만2638명(5.8%) 증가했다.

2015년과 마찬가지로 2016년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으며, 이어서 대장암, 갑상선암, 폐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암 순으로 많이 나타났다.

2015년과 비교했을 때, 남자의 경우 전립선암이 간암을 제치고 4번째로 많이 발생했고 여자의 경우 유방암이 암발생 1위를 차지하면서 2005년 이후 11년간 여자 암발생 1위였던 갑상선암이 2위로 하락하는 순위 변동이 있었다.

다만 유방암은 1999년 이후 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반면 위암, 대장암, 갑상선암, 폐암(남자), 간암, 자궁경부암의 발생률은 최근 감소 추세를 보였다.

세계표준인구로 보정한 우리나라 암발생률은 인구 10만 명 당 269명으로 OECD 평균(300.3명)보다 낮은 수준이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이 70.6%로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10년 전인 2001년부터 2005년까지 진단받은 암환자의 생존율(54.0%)의 1.3배(16.6%p 증가) 수준이었다.

아울러 암 확진 후 현재 치료 중이거나 완치된 암유병자 수는 약 174만 명이며, 우리나라 국민 전체의 3.4%를 차지했다.

암진단 후 5년 초과 생존한 암환자는 91만6880명으로, 전체 암유병자의 절반 이상(52.7%)을 차지해 처음으로 50%를 돌파했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암 조기검진, 치료기술 발달에 따라 암생존률이 높아진 것은 큰 성과”라며 “2019년에는 국가암관리사업의 확대 및 강화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