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7:23 (월)
동국제약, 셀프메디케이션 시대 ‘약국경영 활성화 방안’ 제시
동국제약, 셀프메디케이션 시대 ‘약국경영 활성화 방안’ 제시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8.12.0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개최된 팜엑스포서 ‘일반의약품 보완제품 연계 판매’ 캠페인 적극 홍보
다빈도 적용 가능 보완 제품 연계 판매 사례 설문조사도 진행
출처=동국제약 제공
출처=동국제약 제공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은 지난달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팜엑스포에서 ‘약국경영 활성화를 위한 일반의약품 보완제품의 연계 판매’ 캠페인을 홍보하기 위해 세미나를 후원하는 한편 전시 부스도 운영했다고 5일 밝혔다.

일반의약품 보완제품 연계판매는 일반약 구입 소비자에게 질환의 효과적인 개선 및 관리를 위해 상호보완이 될 수 있는 제품을 약사가 상담을 통해 제안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는 소비자가 자신의 질병예방, 건강증진을 위해 스스로 힘쓰는 셀프메디케이션 시대에 약국경영 활성화와 약국시장 확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활동이다.

이날 세미나를 진행한 황은경 약사(부산 오거리약국)는 “일반의약품 보완제품 연계 판매는 환자도 만족하고 보호자도 만족하고 약사도 만족하는 1석 3조의 활동으로 이를 위해서는 약사의 역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황 약사는 이러한 활용 예로 ‘잇몸약+기능성치약’, ‘상처연고+상처분말’, ‘구내염연고/액/가글+기능성비타민’, ‘정맥순환개선제+혈행개선제’, ‘탈모경구제+탈모액제’, ‘갱년기치료제+여성청결제’ 등을 제시하며 상담 방법을 설명했다.

같은 날 동국제약 부스에서는 다빈도 적용 가능한 보완제품 연계 판매 사례에 대한 약사들의 선호도를 조사하는 설문조사도 진행됐다.

2,100여명의 약사가 참여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구내염연고/액/가글제+기능성비타민제’의 사례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잇몸약+기능성치약’, ‘탈모경구제+탈모액제’의 사례가 뒤를 이었고 그 외 연계 판매 사례에 대한 선호도도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동국제약 마케팅부 박혁 부장은 “보완제품 연계판매 캠페인은 일반의약품 구입자의 만족도를 극대화해 약국 재방문율과 재구매율을 높일 수 있는 의미 있는 활동”이라며 “약국방문 소비자의 일반약 구입 품목 수가 평균 1.1개이며 금액도 평균 10,000원 미만에 불과한 실정에서 이 캠페인이 약국경영 활성화는 물론 궁극적으로 약국시장 확대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