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8:00 (수)
[국정감사]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금, 방치된 금액만 178억 원
[국정감사]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금, 방치된 금액만 178억 원
  • 신용수 기자
  • 승인 2020.10.1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중 87.5% 의약품 피해구제 부담금 존재조차 몰라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 “식약처, 피해구제제도 홍보 방안 마련해야”

의약품 부작용으로 피해를 본 국민을 구제하기 위해 조성된 ‘의약품 피해구제 부담금’ 178억 원이 낮은 인지도로 인해 사용되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부담금 총 242억5000만원이 조성되었지만, 이 중 지급금액은 단 65억 원(2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담금은 약사법 제86조의2에 따라 의약품 제조 및 수입업자, 의약품 품목허가를 받은 자가 의약품 공급총액과 부담금 요율에 따라 부담한다. 

특히 ‘의약품 부작용 보고건수’는 2015년 19만8000건에서 2019년 26만3000건으로 33%나 증가했고 보상범위 또한 늘어났지만, 피해구제 신청 및 보상 건수는 크게 증가하지 않는 상황이다.  

이렇게 신청건수가 낮은 데는 제도에 대한 국민의 낮은 인지도가 원인으로 보인다. 실제 식약처가 실시한 ‘2019년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 대국민 인지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대상의 87.5%가 제도를 ‘모른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인지도는 6.5%에 불과했다. 

2019년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 대국민 인지도조사 결과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2019년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 대국민 인지도조사 결과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피해구제제도를 알고 있다 답한 대상 중에서도 실제 보상범위인 ▲사망보상금 ▲장례비 ▲장애일시보상금 ▲입원진료비를 ‘정확히 알고 있는 대상’은 47%로 절반에 불과했다. 

전 의원은 “최근 독감백신 이상사례 보고 등으로 의약품 부작용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의약품 부작용으로 고통 받고 있는 국민 중 제도를 몰라 이용하지 못하는 국민이 계시지 않도록 식약처는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