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8:00 (금)
한미, 차세대 혁신 ‘바이오신약’ 연구 결과 6건 ADA 발표
한미, 차세대 혁신 ‘바이오신약’ 연구 결과 6건 ADA 발표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6.1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APSTriple Agonist‧NASH‧원발 담즙성‧경화성 담관염 치료 가능성 입증
비만‧관련 대사질환 치료제로서 LAPSGlucagon Analog의 개발 가능성 확인
사진. 한미약품 본사전경
사진. 한미약품 본사전경

한미약품의 신규 바이오신약 후보물질인 LAPSTriple Agonist가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원발 담즙성 담관염 ▲원발 경화성 담관염 치료제로, LAPSGlucagon Analog는 비만 치료제로서의 신약개발 가능성이 확인됐다.

한미약품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LAPSTriple Agonist(HM15211) 연구 결과 3건과 LAPSGlucagon Analog(HM15136) 연구 결과 3건을 세계 최대 당뇨 학회인 ADA에서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ADA는 전 세계적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LAPSTriple Agonist는 단일 타겟 경구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삼중(Glucagon/GIP/GLP-1) 작용제로 지방간과 간 염증, 간 섬유화를 동시에 타깃한다.

NASH는 지방간과 간 염증, 간 섬유화가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으로, 현재 전 세계에서 NASH 치료제로 개발 중인 신약후보물질들은 NASH 질환의 특정 부분만 표적 하지만 LAPSTriple Agonist는 NASH에서 나타나는 복합적인 현상을 동시에 직접 표적해 가장 유망한 NASH 치료제로 기대된다.

한미약품은 NASH 모델에서 지방간과 간 염증, 섬유화 모두에서 직접적인 치료 및 개선 효능이 있다고 발표했다.

한미약품은 LAPSTriple Agonist 투여 환자 대부분에서 3개월 이내에 50% 이상의 빠른 지방간 감소 효과를 임상 1상에서 입증하고, 생검으로 질환이 확인된 환자를 대상으로 LAPSTriple Agonist의 NASH 및 섬유화 개선 확인을 위한 임상 2상 시험을 미국 FDA 허가를 받고 진행 중이다.

수술요법을 통해 유도한 원발 담즙성 및 경화성 담관염 모델에 LAPSTriple Agonist를 투약한 결과 강력한 항염증 작용과 항섬유화 효과가 확인됐다. LAPSTriple Agonist는 미국 FDA로부터 원발 담즙성 담관염 및 원발 경화성 담관염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한미약품은 이와 함께 비만 치료제로 개발중인 LAPSGlucagon Analog의 연구 결과 3건도 발표했다.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LAPSGlucagon Analog의 단회 증량 시험을 실시한 결과 안전성과 내약성이 확인됐고, 세계 최초 주 1회 투여 가능성도 확인됐다.

비만 동물 모델에서는 LAPSGlucagon Analog가 에너지 대사 증가를 포함하는 차별화된 작용 기전을 바탕으로 기존 비만 약물 대비 우수한 체중 감량 효과를 보였다.

비만 및 비만 관련 대사 질환의 위험요소 개선 가능성 또한 확인했다. 한미약품은 현재 미국에서 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LAPSGlucagon Analog의 반복투여를 통해 안전성, 내약성 및 체중 감량 효능에 대한 추가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LAPSGlucagon Analog는 인슐린자가면역증후군, 선천성 고인슐린혈증 치료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두 후보물질에는 모두 랩스커버리가 적용됐다. 랩스커버리는 바이오의약품의 짧은 반감기를 늘리는 방식으로 투여 횟수와 투여량을 감소시켜 부작용은 줄이고 효능은 개선하는 한미약품의 플랫폼 기술이다. 이 기술이 적용된 호중구감소증치료제 롤론티스는 글로벌 제약회사인 스펙트럼에 기술수출 돼 임상 3상까지 끝났고, 현재 FDA BLA 심사가 진행 중이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랩스커버리 기반의 다양한 혁신 신약 치료제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한미약품의 강점인 글루카곤 기반 치료제 후보물질을 바탕으로 대사성질환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전 세계 환자들의 삶의 질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