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3:47 (수)
레고켐바이오, ADC항암제 후보물질 英 익수다社로 기술이전
레고켐바이오, ADC항암제 후보물질 英 익수다社로 기술이전
  • 김정일 기자
  • 승인 2020.05.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급금 약 61억 원 포함 총 마일스톤 2,784억 원 규모
제3자 기술이전 시 수익분배 확보
사진. 레고켐바이오 건물 전경
사진. 레고켐바이오 건물 전경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가 14일 스위스 항체개발 전문기업인 노브이뮨과 공동개발한 ADC(Antibody-Drug Conjugates, 항체-약물 복합체) 항암제 후보물질의 글로벌 시장 독점권을 부여하는 기술이전 계약을 영국 익수다 테라퓨틱스社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익수다는 지난달 14일 레고켐바이오의 ADC 링커·플랫폼을 3개 타깃에 적용하는 플랫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선급금 약 61억과 개발단계별 마일스톤 포함 총 2,784억의 기술료를 지급받고, 이와 별도로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를 추가적으로 수령한다.

추후 익수다사가 제3자 기술이전 시 받게 될 모든 기술료 수익금을 합의된 비율에 따라 추가로 받는 수익배분 조건도 확보했다.

해당 기술이전은 ▲레고켐바이오의 고유 ADC링커 ▲톡신과 노브이뮨이 보유한 혈액암 특이적 항원 ▲CD19을 타깃으로 하는 고유항체를 결합해 도출한 신약후보물질 (LCB73, Anti-CD19 ADC)이 대상이다.

이 후보물질은 림프종 중 90% 이상 차지하는 비호지킨림프종(NHL, Non-Hodgkin lymphoma)을 포함한 여러 B세포 혈액암을 대상으로 개발될 예정으로, 동물시험을 통해 경쟁 약물대비 매우 우수한 약효와 독성 데이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은 4번째 ADC 기술이전이자, 해외 항체전문회사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발굴한 성과물의 첫 번째 기술이전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며 “당사 고유의 차세대 톡신이 적용된 후보물질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본 후보물질의 성공적인 임상 결과가 도출되면 향후 동일 톡신이 적용된 레고켐의 다양한 ADC 파이프라인의 가치도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심슨 익수다 CEO는 “익수다가 보유한 보스톤 현지의 임상개발전문 자회사와 ADC 개발역량을 통해 효율적인 방식으로 가장 신속하게 임상에 진입하겠다”라며 향후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