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1:33 (수)
부광약품, 'JM-010' 미국 임상 2상시험 첫 환자 투약 개시
부광약품, 'JM-010' 미국 임상 2상시험 첫 환자 투약 개시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4.2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4개국 임상 순조롭게 진행...미국 임상 진행 가속화
2022년 중간분석 결과 확보, 2023년 임상시험 완료

 

[팜뉴스=이권구 기자] 부광약품은 현재 미국에서 진행중인 파킨슨병 이상운동증 치료제 'JM-010' 임상 2상시험 첫 대상 환자에게 투약했다고 29일 밝혔다. 

부광약품에 따르면 파킨슨병 치료제 '레보도파'로 인한 이상운동증을 치료하기 위해 개발 중인 'JM-010' 임상 2상시험을 미국에서 성공적으로 개시했고, 이번에 첫 대상 환자에게 투약을 시작했다.

 'JM-010'은 부광약품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후보 물질로, 파킨슨병 치료 시 주로 사용하는 레보도파를 10년 이상 장기간 복용할 경우 거의 90% 확률로 발생하는 이상운동증을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이다. 부광약품은 이 질환에 대한 'JM-010' 미국 허가를 목표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와 병행해 콘테라파마에서 지난해 유럽 4개 국에서 임상시험을 개시해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부광약품은 “ 이번 첫 환자 투약을 계기로 앞으로 더 많은 환자들을 등록해 임상시험 진행에 속도를 내 가까운 시일 내 파킨슨병 환자들에게 LID 필수 치료제로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 'JM-010'은 2022년 중간분석 결과를 확보하고, 2023년 임상시험 완료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콘테라파마는 2020년 530억원 규모 펀딩을 마치고 대표이사 및 임직원을 글로벌 CNS전문 제약사 임원 출신으로 구성해 글로벌 CNS전문 제약사로 도약 중으로, 국내 코스닥 상장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