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8:52 (월)
의약품 불법제조 물의 빚은 비보존제약, 제약협 자진탈퇴
의약품 불법제조 물의 빚은 비보존제약, 제약협 자진탈퇴
  • 김민건 기자
  • kmg@pharmnews.com
  • 승인 2021.04.0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보존제약 "협회 차원 징계 논의 중이지만 반성 의미"

[팜뉴스=김민건 기자] 의약품 불법제조로 물의를 일으킨 비보존제약(회장 이두현, 구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이 9일 제약바이오협회를 자진탈퇴한다고 밝혔다.

비보존제약은 "최근 있었던 의약품 임의 제조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며 제약바이오협회에 오늘 자진탈퇴 의사를 전달했다"며 "지난 2일 협회로부터 징계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공문을 받았으며, 최종 처분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협회와 회원사가 쌓은 제약산업 신뢰도 하락에 대한 사과와 반성 의미로 탈퇴한다"고 밝혔다.

비보존제약은 "제약회사로서 신뢰 회복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제약 공정과 의약품 품질 시험을 일원화할 수 있도록 제조공정 관리를 강화해 재발방지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재발방지를 위해 제제 연구된 제품의 실생산 적용 시 오류를 최소화하기 위한 설계기반 품질 고도화(QbD, Quality by Design) 시스템을 도입하고, 공장과 대표 직통 전화(핫라인)를 운영하는 등 새로운 시스템과 제도 도입, 내부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일 비보존제약에 자격 정지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행정처분과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윤리위원회를 열어 구체적인 기간을 정하기로 했다. 징계안은 이사장단 회의와 이사회 상정 절차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