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16:00 (수)
에스티팜, 제네반트와 코로나19 mRNA 백신용 LNP 약물전달체 기술도입 계약
에스티팜, 제네반트와 코로나19 mRNA 백신용 LNP 약물전달체 기술도입 계약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4.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일본 등 아시아 12개국에서 LNP약물 전달체 기술 이용 권리 확보
안전성 유효성 임상 검증... COVID-19 mRNA 백신 개발-상용화 신속 추진
mRNA 대량생산 GMP 공장 증설...연간 1억2천만 도즈 규모 설비 증설 검토

 

 [팜뉴스=이권구 기자] 에스티팜(대표이사 사장 김경진)은 제네반트 사이언스(Genevant Science)와 COVID-19 mRNA 백신 개발 및 상업화에 필수적인 LNP(Lipid Nano Particle, 지질 나노 입자) 약물 전달체 기술 도입에 관한 비독점적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공시했다.

계약에 따라 에스티팜은 한국, 일본 등 아시아 12개국에서 제네반트의 LNP 약물전달체 기술을 이용해 COVID-19 mRNA 백신을 직접 개발하고 생산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제네반트는 에스티팜으로부터 계약금과 기술이전 비용을 포함해 COVID-19 mRNA 백신 개발 및 상업화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최대 1억 3,375만 달러(약 1,496억 원)를 받는다.

이번에 도입한 LNP 약물 전달체 기술은 안전성과 유효성이 임상으로 검증됐기 때문에, COVID-19 mRNA 백신 개발 및 상용화를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mRNA 백신은 변이된 염기서열만 교체하면 가장 신속하게 중화항체를 유도할 수 있는 백신 플랫폼 기술”이라며 “ 이번에 도입한 LNP 약물 전달체 기술을 적용해 기존 COVID-19 바이러스 mRNA 백신 뿐 아니라, 남아공과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등에 최적화된 mRNA 백신 자체 개발과 상업화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스티팜은 mRNA 합성과 항체 생성에 중요 핵심 기술인 5프라임-캡핑(5’-Capping) 기술과 LNP 약물 전달체 기술을 이미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확보했으며, 현재 국내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글로벌 특허를 준비 중이다.

5’-capping 기술로 상용화된 제품은 전세계에서 트라이링크(TriLink)의 클린 캡(Clean Cap) 외 에스티팜의 스마트 캡(Smart Cap)이 유일하다. Smart Cap은 TriLink의 Clean Cap보다 저렴하며 6개의 상이한 capping 형태를 갖고 있어 mRNA 및 siRNA를 비롯한 각종 유전자치료제에 최적화된 유형을 선택(Capping Library Screening)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재 에스티팜은 국내외 대형 제약사 및 바이오텍과 Smart Cap 시제품 공급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mRNA 대량생산을 위한 전용 GMP 공장을 증설하고 있으며, 상반기 중 완료되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COVID-19 백신 기준 연간 240만 도즈의mRNA 원료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또 연간 1억 2천만 도즈 규모의 설비 증설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