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00 (금)
1등 탈모치료제 ‘프로페시아’, 20년 넘게 잘 나가는 이유는
1등 탈모치료제 ‘프로페시아’, 20년 넘게 잘 나가는 이유는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3.2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년비 7% 증가 421억...시장 전체 매출 중 절반 이상 차지
풍부한 데이터 확보, 2000년 출시 이래 21년째 선두
환자 98.4% 탈모 증상 더 이상 진행되지 않고, 이 효과 5년 내내 유지 입증

 

지난 해도 MSD '프로페시아'가 국내 경구용 탈모치료제 시장 매출 1위를 차지했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 집계에 따르면 2020년 국내 경구용 남성형 탈모치료제 시장 전체 매출액은 821억원대(피나스테리드 제제 기준)를 기록, 2019년(765억원) 대비 약 7% 상승했다. 이 중 프로페시아(피나스테리드 1mg)가 절반이 넘는 412억원으로 매출 1위를 차지했다.

프로페시아는 2016년 355억원에서 지난해 412억원으로 16% 상승했다. 특히 2008년 특허 만료 이후 제네릭과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도 2018년 이후 꾸준히 400억대 매출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 더욱이 2000년 국내 출시  이래 21년 째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최근 우울증 부작용 이슈를 겪었지만 영향은 크지 않았다. 피부과 전문의들을 통해 피나스테리드 복용과 우울증 간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밝혀진 바 없다는 점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실제 많은 의료진들은 약 복용 보다는 탈모 자체로 인한 우울증 혹은 심리적 요인에 의해 나타나는 부작용인 ‘노시보 효과(Nocebo effect)’ 가능성을 지적하고 있다.

프로페시아가 꾸준히 시장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로는 ‘풍부한 데이터’가 꼽힌다. 프로페시아는 미국 FDA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동시 허가된 유일한 경구용 남성형 탈모치료제로, 남성형 탈모치료제 중 유일하게 5년, 10년 장기 임상 연구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아시아 컨센서스 위원회, 유럽피부과학회, 일본피부과학회 등 유수 피부과학회 가이드라인에서 남성형 탈모 치료에 강력히 권장되며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2019년에는 한국인 남성형 탈모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피나스테리드의 장기적 효과 및 안전성을 평가한 최초 연구 결과가 발표돼 주목받았다.

MSD관계자는 "이 연구에서 연구자 전반적 평가(IGA: Investigator’s Global Assessment) 점수를 기준으로 프로페시아로 치료한 환자 98.4%는 탈모 증상이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고, 이 효과가 5년 내내 유지된다는 것이 입증됐다. 또 한국인 남성형 탈모에 가장 흔한 유형인 M자 탈모를 비롯해, BASP 분류 기준으로 나눈 모든 탈모 유형에서 임상적 개선 효과를 보인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