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8:52 (월)
한미약품, 제22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기술수출상 수상 ‘쾌거’
한미약품, 제22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기술수출상 수상 ‘쾌거’
  • 최선재 기자
  • remember2413@pharmnews.com
  • 승인 2021.02.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1회 투여하는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개발
글로벌 제약사 MSD社에 1조 원 규모 기술수출 성공
(좌) 한미약품 최인영 상무이사 (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김동연 이사장
(좌) 한미약품 최인영 상무이사 (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김동연 이사장

[팜뉴스=최선재 기자]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 권세창)이 26일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주최한 제22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에서 “기술수출부문 기술수출상”을 수상했다.

수상기술로 선정된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에피노페그듀타이드’는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과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을 동시에 활성화하는 이중 작용 치료제로 한미약품은 2010년 물질탐색부터 시작해 11년간 주 1회 피하주사제로 개발 과정을 거치며 독자적인 작용 기전 및 기술을 갖췄다. 

지방간, 간섬유화, 간염증의 복합적인 증상을 보이는 NASH는 현재 시판된 치료제가 없으며 에피노페그듀타이드는 기존 약물의 한계인 단일 타깃을 극복해 간내 지방, 염증 및 섬유화에 동시작용하며, NASH 환자에서의 우수한 임상 결과를 도출하고 있다.

한편 비만당뇨 치료 신약으로 개발 중이던 에피노페그듀타이드를 2015년 얀센社에 기술수출 후 2019년 권리 반환 받았으나 비알콜성지방간염을 포함한 만성 대사성 질환 치료제로의 확대 개발 가능성을 인정받아 2020년 8월 미국 MSD사에 8억 6,000만 달러(약 1조 원) 규모로 기술수출 하였으며, 이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맺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를 통해 신약개발 영역에서 빈번히 발생할 수 있는 실패가 새로운 혁신을 창출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줌으로써 신약연구개발 의욕을 고취하는 등 그 우수성을 높이 인정하여 제22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기술수출부문 기술수출상으로 선정하였다.

한미약품 바이오신약 개발을 총괄하는 최인영 상무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경험들의 축적을 토대로 반전의 혁신을 창출한 사례로서 한국 제약산업에 또 다른 시사점을 준 성과라는 점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글로벌 혁신신약 창출을 위해 흔들림 없이 R&D에 정진해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권세창 사장은 “에피노페그듀타이드는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는 NASH 영역에서 가장 앞서있는 혁신신약 후보물질 중 하나”라며 “염증 및 섬유화에 우수한 효능을 보이는 특별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상용화될 수 있도록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2회를 맞는 대한민국신약개발상은 국내 전 산업분야에 걸쳐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후원하여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제정된 가장 권위 있는 신약개발분야 상으로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국내 제약·바이오헬스산업의 발전과 신약 연구개발 의욕 고취를 위하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후원으로 1999년 4월 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