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09 18:00 (금)
대약, 식약처에 처방약 병포장 및 박스에 청구코드 인쇄 건의
대약, 식약처에 처방약 병포장 및 박스에 청구코드 인쇄 건의
  • 김응민 기자
  • yesmin@pharmnews.com
  • 승인 2021.02.2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방의약품 잠재적 조제 오류 가능성 해소가 목적”

[팜뉴스=김응민 기자]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지난 22일 처방의약품 조제 불편 해소와 조제 오류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제조사가 처방의약품을 생산할 때 청구코드를 인쇄해 유통할 수 있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대한약사회 전경
사진. 대한약사회 전경

청구코드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관리하는 9자리 숫자를 뜻하며, 처방의약품을 생산하는 제약사는 품목별 청구코드를 부여받고 있는 상황이다.

의료기관에서 발행되는 처방전에는 청구코드, 제품명, 주성분 함량에 대한 정보가 기재되는데 제품명이 너무 길어 주성분 함량이 표시되지 않거나 청구코드와 제품명만이 인쇄되어 약국에서 처방의약품을 확인·식별하는데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동일 제약사에서 주성분 함량만 차이가 있는 동일성분의약품을 다수 생산하고 있는 제조환경에서 약국의 불편과 조제 오류 위험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약사회는 처방전에 기재된 청구코드가 병포장, 박스 등에도 함께 인쇄되어 생산되면 잠재적 조제 오류 원인을 예방할 수 있어 국민에게 안전하게 투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혁노 약국이사는 “일부 제약사는 약국의 민원을 선제적으로 반영하여 청구코드가 인쇄된 처방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며 “병포장과 박스 등에 청구코드가 인쇄되면 처방전에 기재된 약품명과 제품명을 상호 비교하여 조제할 수 있어 국민에게 안전하게 투약할 수 있으므로 제약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 품목허가 신고 심사 규정’ 일부 개정 고시(안)을 지난해 12월 입법예고했으며 3월까지 관련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