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18:00 (화)
지놈앤컴퍼니, 디바이오팜과 항체 신규타깃 후보물질 공동연구개발 착수
지놈앤컴퍼니, 디바이오팜과 항체 신규타깃 후보물질 공동연구개발 착수
  • 신용수 기자
  • credit@pharmnews.com
  • 승인 2021.02.2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 항암제 전문 제약사 디바이오팜과 ADC 최적화된 후보물질 발굴 나서 
지놈앤컴퍼니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 본격화, 새로운 치료 대안 제시할 것”
[제공=지놈앤컴퍼니, 디바이오팜]
[제공=지놈앤컴퍼니, 디바이오팜]

[팜뉴스=신용수 기자] 글로벌 면역항암제 전문기업 지놈앤컴퍼니가 스위스 항암제 전문 제약회사 디바이오팜(Debiopharm)과 항체 신규타깃 후보물질들에 대한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지놈앤컴퍼니가 개발 중인 다수의 항체 신규타깃 후보물질과 디바이오팜이 보유한 다양한 ‘항체-약물 접합체’(Antibody-drug Conjugate‧ADC)의 병용 임상을 통해 ADC 기술에 최적화된 임상개발물질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번 공동연구개발은 지놈앤컴퍼니가 보유한 독자 신약후보물질 발굴 플랫폼 지노클(GNOCLE™)을 통해 발굴한 다수의 항체 신규타깃 후보물질과 디바이오팜이 보유한 항암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진행됐다. 

스위스 로젠에 위치한 디바이오팜은 1세대 항암제로 널리 알려진 대장암치료제 옥살리플라틴(Oxaliplatin)과 전립선암치료제 트립토렐린(Triptorelin)을 개발한 깊은 역사를 가진 항암제 전문 종합바이오제약회사다. 

이번 공동연구개발 역시 지난해 진행된 BIO EU 2020에서의 글로벌 제약사와의 파트너링 결과로 자체 ADC 기술 플랫폼인 멀티링크(Multilink™)를 보유한 글로벌 연구개발 디바이오팜이 먼저 신규타깃 항체 후보물질에 관심을 보여 진행될 수 있었다.

최근 ‘차세대 항암제’로 떠오르는 ADC기술은 항체에 결합한 약물을 ‘링커’라는 연결물질을 통해 항원에 정확하게 전달하는 기술이다. 2020년 기준 글로벌 시장규모 약 26억 달러(한화 약 2조9400억원) 규모로 파악되고 있고, 오는 2026년에는 약 7배 증가한 171억 달러(약 19조3200억원)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링커 기술을 보유한 제약기업은 많지만 이에 맞는 항체를 자체적으로 발굴하는 신규 면역관문억제제 연구 역량을 보유한 곳은 극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놈앤컴퍼니는 신약 개발플랫폼 지노클(GNOCLE™)을 기반으로 새로운 종양 표적에 대한 여러 항체를 발굴하고 이를 항체를 항원에 정확하게 전달하는 디바이오팜의 멀티링크(Multilink™)기술에 접목해 ADC 후보물질을 개발할 예정이다. 양사는 공동연구개발 진행과정 중 새롭게 발견된 ADC 후보물질의 임상 개발 및 라이센싱에 대한 후속 논의 역시 지속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놈앤컴퍼니는 지난해 신규타깃 면역항암제 개발을 본격화하기 위해 차미영 연구소장을 영입하고 진전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다수의 신규타깃 면역항암제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공동연구개발을 토대로 향후 글로벌 제약사와의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자사의 우수한 의약품 후보물질의 신약개발을 적극적으로 주도할 계획이다.

디바이오팜 CEO 세드릭 세저(Cédric Sager)는 “이번 양사의 협력을 통해 지놈앤컴퍼니의 새로운 항체와 디바이오팜의 기술자산이 만나 혁신신약을 위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충족 의료수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경로를 지속적으로 탐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는 “이번 공동연구개발은 지놈앤컴퍼니가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 분야 이외에도 신규타깃 면역관문억제제 연구개발 역량 역시 글로벌 수준임을 보여준 것”이라며, “향후 신약개발을 위한 적극적인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기존 면역항암제 비반응 환자군에게 새로운 치료제 제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