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16:12 (수)
유나이티드제약 강덕영사장 “개량신약 매출비중 50%로 UP”
유나이티드제약 강덕영사장 “개량신약 매출비중 50%로 UP”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2.2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D비 12% 투자,라인업 지속 확장...천연물 등 신약 연구개발도 가속”
“세종 2공장 항암제 전용 공장 가동 준비...글로벌 항암제 전문기업 우뚝”

 

“ 2021년에도 ‘개량신약’ '신약' 연구개발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지속 성장을 모색할 것입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강덕영 사장은 신년 CEO 인터뷰를 통해 올해 국내영업과 해외영업 모두 개량신약 매출에 전력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했다. 개량신약 연구개발과 매출이 증가하면 자연스레 회사 성장이 가속화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이를 위해 개량신약 비중을 계속 늘려갈 계획이다. 현재까지 개량신약 12개와 신제제 개선 품목 출시를 통해 매출 중 약 38%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매년 매출 비중을 높여 50% 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블록버스터 의약품인 항혈전제 ‘실로스탄CR정’(2020년 매출 372억원)과 소화불량 치료제 ‘가스티인CR정’(2020년 매출 193억원)이 계속해서 시장에서 위력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9년 말 발매한 고중성지방혈증 치료제 ‘오메틸큐티렛’(2020년 매출 35억원)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올해 초 허가받은 고중성지방혈증 개량신약 복합제 ‘아트로맥콤비젤 연질캡슐’도 철저한 준비와 연구개발을 통해 나온 제품인 만큼,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량신약에 관해서는 국내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회사로 인정받고 있고 이를 통해 ‘강소기업’을 거쳐 매출 3천억대로 올라서는 유나이티드제약은 현재도 개량신약 후보 총 20여 개를 개발 중이다. 당장 올해 초 고지혈증 개량신약 복합제 ‘아트로맥 콤비젤’을 허가받았다. 현재 출시한 개량신약 용량 다변화, 제형 간소화 등 업그레이드도 진행할 예정이다.

개량신약과 신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는 필수다. 지난해처럼 연구개발(R&D)에 매출 중 연구개발 비중을 12% 이상 투자해 신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순환기 및 내분비, 소화기, 호흡기 등 분야에서 다양한 개량신약 발매를 준비하고 있다.

신약 연구개발도 게을리하지 않는다. 현재 천연물 항암제신약 ‘PLK-1 저해제’,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향후 글로벌 제약사에 기술수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장 등 신규투자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세종2공장에 항암제 전용공장 가동을 준비 중으로, 현재 내부 설비 구축을 마무리하고 있다. cGMP 등 선진 GMP 인증 허가 준비 중으로, 이를 통해 글로벌 항암제 전문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는 목표다.

세종1공장에는 물류자동화 창고가 완공되며, 향후 생산된 모든 물류가 자동 분류돼 공정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덕영 사장은 개량신약 연구개발과 설비투자로 글로벌 제약사 도약을 위한 필수요건인 수출/해외매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20년 기준 수출 비중은 항암제 약 60.7%, 항생제 약 6.8%, 순환기계 약 3.7%, 소염진통제 약 7%로 제네릭 품목 위주 수출을 넘어 개량신약 수출 비중을 높일 계획이다.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현지 대면 영업 마케팅이 어려워져 해외사업이 위축될 우려가 크지만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긴급 지사화 사업, 경제외교 후속사절단 화상상담회 등 다양한 정부 지원 사업을 바탕으로 온·오프라인 해외사업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강덕영 사장은 개량신약 연구개발, 투자, 수출  ‘드라이브’와 함께 코로나19 시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새로운 영업 마케팅도 적극 구상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영업·마케팅에서 대면 만남이 쉽지 않은 상황으로 웹 심포지엄, 브로셔 QR코드 삽입, 온라인 마케팅 툴 개발 등으로 타개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강덕영 사장은 “ 대내외 여건이 좋지 못해 많은 기업들이 위축될 수 있는 상황이지만, 미래에 대비한 설비, 개량신약과 신약 연구개발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새로운 질서에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