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13:36 (토)
신풍제약(주) 난치성 심혈관질환 치료제 영국 임상 1상 승인
신풍제약(주) 난치성 심혈관질환 치료제 영국 임상 1상 승인
  • 김민건 기자
  • kmg@pharmnews.com
  • 승인 2021.01.27 09:55
  • 댓글 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임상 1상 통해 경구용 제제 개발에 박차 가하겠다"
사진. 신풍제약 CI
사진. 신풍제약 CI

신풍제약(대표이사 유제만)은 영국의약품 및 보건의료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난치성 심혈관질환 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인 SP-8356에 대한 1상 임상시험승인(CTA)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임상 1상 승인에 따라 신풍제약은 오는 2월 중 영국현지에서 임상전문기관 ‘Quotient Sciences’을 통하여 건강한 성인을(67명)대상으로 안전성, 약동학(약물의 흡수·분포·대사·배출 과정)등을 평가하는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SP-8356은 뇌졸중, 동맥경화증 등에서 혈관내피세포의 기질단백질을 파괴하는 기질분해효소인 MMP(matrix metalloproteinase)의 활성을 유도하는 cluster difference 147 (CD147)의 신호경로를 제어하는 새로운 기전을 가지고 있으며, 그 밖에 해당질환의 주요병인으로 인지되는 염증반응과 산화적 세포손상에도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다중기전의 경구용 치료제이다.

동맥경화증은 사실상 치료제가 없어 이상지질혈증 및 고지혈증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스타틴계열약물과 운동·식이요법을 병행한 치료가 권고되고 있다.

특히, 동물모델 실험에서 스타틴계열약물(로수바스타틴)은 손상혈관의 내벽비후도 감소에 효과를 나타내는 것에 비해 탄성도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지만, SP-8356은 스타틴과 유사한 정도의 혈관내벽비후도 감소와 더불어 혈관의 탄성도 개선에도 우수한 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SP-8356의 약물기전은 뇌졸중 동물모델 실험에서 tPA와 같은 혈전용해제의 허용가능 시간을 6시간으로 확대(표준치료지침:최대 4.5시간 이내 투약)하고 뇌 손상과 출혈·사망률을 약 70% 낮추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풍제약 주청 연구본부장은 “SP-8356은 차별화된 신규 다중기전으로 탁월한 안전성이 기대되는 신약후보물질로 자사합성기술로서 원료부터 생산하여 개발될 예정”이라며 “이번 임상 1상을 통해 경구용 제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SP-8356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바이오핵심기술개발사업(유망바이오IP사업화촉진사업)의 지원을 받아 해외 GLP 기관에서 비임상 독성시험을 완료, 우수한 전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작년 12월 MHRA에 임상시험계획(CTA)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ㅎㅎㅎ 2021-01-29 09:09:50
다들 개미들인가 보오

천재일우 2021-01-27 20:33:38
신풍은 묵묵히 자기 할 일 하는군요.
다만 적극적인 홍보가 아쉽네요.

나다 2021-01-27 17:41:56
신풍의 파이프라인 대단합니다.

즐겁게살자 2021-01-27 14:56:18
8203과 연계해서 심층 취재 바랍니다. 모두 연결되어 있습니다.

초이스 2021-01-27 14:53:53
피라맥스 긴급승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