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8:00 (금)
한국페링제약 펜타사, 복약 순응도 및 대장암 예방에도 이점
한국페링제약 펜타사, 복약 순응도 및 대장암 예방에도 이점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12.2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OCC 2020’에서 관련 연구 및 설문조사 결과 발표

한국페링제약이 지난 16일~18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8회 아시아염증성장질환 학술대회(AOCC 2020)에서 자사의 5-ASA(5-아미노살리실산, 항염증제) 제제인 펜타사 서방과립(성분명: 메살라진)과 관련한 주요한 연구 및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고 23일 밝혔다.

한국페링제약 '펜타사'
한국페링제약 '펜타사'

먼저 이탈리아 인정 종합연구병원(Istituto Clinico Humanitas)의 실비오 대니스(Silvio Danese) 박사가 ‘궤양성대장염의 진화된 치료 목표 및 5-ASA 제제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대니스 박사는 메살라진과 같은 5-ASA 제제는 경증에서 중등도의 궤양성대장염(UC) 관해 유도 및 유지를 위한 표준 요법이자, 가장 유용한 치료 방법이라는 점을 언급하고, 관해 유도 및 유지에 모두 저용량(1일 2g 미만)보다는 고용량(1일 3g 이상)을 사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 관해 유지 시에도 투약 용량을 줄이지 않고 유도할 때와 동일한 용량을 유지하는 것이 질환 관리에 더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보여줬다.

이어 대니스 박사는 복약 순응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궤양성대장염 환자의 장기 치료 시 규정에 따라 약을 잘 복용하는 비율은 52%밖에 되지 않아, 복약 순응도를 높여야 할 필요성이 있으며, 하루 2번 복용보다는 1번 복용하는 약제를 선택하는 것이 복약 순응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포디움 연구에 따르면 펜타사 서방과립 1g을 하루에 2번 나눠 복용한 환자군(BID)과 펜타사 서방과립 2g을 하루 1번 복용한 환자군(OD)의 12개월 이후 임상적 및 내시경적 관해 도달율을 평가했을 때, BID 군은 63.6%가 관해를 유지한 반면, OD 군은 73.8%가 관해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궤양성대장염의 유병기간이 길어질수록 대장암 발병 확률이 높아지는데, 이러한 대장암의 화학예방요법(Chemoprevention)을 위해서도 5-ASA 제제를 지속적으로 투약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했다. 관련한 연구를 메타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ASA 제제의 지속적인 복용이 대장암 발생 위험비(RR)를 0.57(0.45-0.71, 95% CI)까지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다음은 고신대복음병원 소화기내과 문원 교수가 ‘환자 설문조사에 기반한 펜타사 서방과립의 복약 순응도’에 대해 발표했다.

고신대복음병원에서 3개월 이상 염증성장질환 치료를 받은 환자 80명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기존 펜타사 서방정 1g을 하루 4정 복용하던 환자들에게 2주 간 펜타사 서방과립 2g을 하루 2포 복용하도록 하고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참여한 환자의 약 90%가 1년 이상 펜타사 서방정 1g을 복용하고 있었으며, 남성이 67.5%, 여성이 32.5%, 궤양성대장염 환자가 57.5%, 크론병 환자가 42.5% 였다.

복용 용이성에 있어서는 서방과립이 더 삼키기 쉽다는 환자가 70.0%, 서방정이 더 삼키기 쉽다는 환자가 20.0%로 서방과립에 대한 선호도가 훨씬 높았다. 맛이나 풍미는 42.5%로 비슷하다는 의견이 높았으나 서방과립이 더 좋다 33.8%, 서방정이 더 좋다 23.8%로 서방과립이 근소하게 우위를 차지했다.

휴대성 측면에서도 70%의 환자가 포 형태로 포장된 서방과립을 선호했으며, 서방정이 더 휴대하기 편하다는 응답은 11.3%에 불과했다. 이후 처방 시 어떤 제형을 더 선호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63.8%는 서방과립을 선택했으며, 30.0%만이 서방정을 선택했다.

궤양성대장염, 크론병 등 질병의 유형에 따른 결과의 차이는 크지 않았으며 서방과립 선호군의 평균 연령은 44세, 기타군은 45세로 역시 큰 차이는 없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사회 활동이 많은 30~50대의 연령대에서 과립제제를 선호하는 경향이 유의미하게 높았고 여기에는 과립제제의 휴대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47%의 환자가 한번에 1g 이하의 정제만 삼킬 수 있는 반면, 96%의 환자는 한번에 2g 이상의 과립제제를 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과립제제가 더 많은 용량의 약제를 쉽게 복용하게 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문원 교수는 “설문조사를 통해 5-ASA 제제의 제형에 따른 환자 선호도를 알아봤다는 점에 의의가 있으며, 고용량 과립제제가 염증성장질환 환자의 복약 순응도 개선에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