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8:00 (금)
전국민 코로나 검사하자? 국민청원 올라간 서정진 ‘말말말’
전국민 코로나 검사하자? 국민청원 올라간 서정진 ‘말말말’
  • 신용수 기자
  • 승인 2020.12.0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전국민 코로나 검사 후 항체치료제 투여” 제안
청원에 9000명 동의, 시민들 ‘기대’… 방역당국·전문가는 “의미 없다”
사진. 게티이미지
사진. 게티이미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지난주 제안한 ‘전국민 코로나19 검사’가 화제에 올랐다. 서 회장의 의견을 지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벌써 9000명이 넘는 시민이 동의를 표했다. 하지만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의미 없는 일’이라면서 선을 그었다. 서 회장의 발언에 숨겨진 의도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지난 11월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대한민국 코로나 청정국을 위해 의료법과 약사법을 개정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해당 청원을 통해 “전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항체치료제를 조기투여하자는 서 회장의 말에 가슴이 뛰었다”며 “진단키트를 구입해 스스로 확진 여부를 검사할 수 있도록 의료법과 약사법을 개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서 회장은 11월 25일 열린 ‘글로벌 바이오포럼 2020’(GBF 2020) 기조발표에서 “바이러스 치료제는 감염 초기에 투여해야 그 효과를 볼 수 있다. 코로나19도 마찬가지”라며 “확진자가 전 국민의 0.2~0.3%가 있을 확률이 있다. 전 국민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해 코로나19 환자를 조기발견하고 항체치료제를 투여한다면 2021년 봄이 오기 전 우리나라가 코로나19 청정국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 회장의 발언은 항원진단키트를 통한 신속검사를 실시하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진단은 일반적으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실시한다. 항원 검사는 PCR검사보다 빠르다는 장점은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약점도 있다. 확산세가 너무 빠르거나 인프라가 부족해 PCR 검사만으로 모든 확진자를 검사하기 어려운 경우 쓸 수 있는 차선책으로 분류된다.

시민들은 서 회장의 발언에 기대감을 표했다. 11월 30일 오후 6시 20분 기준 9003명의 시민들이 청원에 동의했다. 서 회장의 장밋빛 계획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적지 않다는 뜻이다.

하지만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어불성설’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전 국민 검사 자체도 힘들 뿐만 아니라, 크게 도움이 되지도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상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신속 항원 검사를 통한 자가진단 은 빨리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져 위양성(false positive)이나 위음성(false negative)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며 ”항원 검사든 PCR 검사든 모두 전문 의료인이 검체를 채취해 검사해야 한다는 한계가 있다. 검체 채취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전 국민 검사는 힘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의료계의 반응은 더욱 냉담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서 회장의 발언을 비판한 것.

이재갑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전국민 코로나19 검사는 현실적으로 하기 힘든 일”이라며 “기업 회장이 홍보를 위해 과장한 것이라 생각한다. 따로 논평할 가치가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과학적인 시각에서 볼 때 서 회장의 발언은 그 의미를 찾기 어렵다”며 “굳이 많은 돈을 들여 전 국민을 대상으로 검사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이해 당사자인 서 회장의 말에 어떤 의미가 숨어 있는지 곱씹어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항체치료제의 경우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판단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후 사용 여부는 질병관리청이 결정할 문제다. 기업 회장이 나서서 치료제를 사용해야 한다고 이야기를 할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신우 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좋게 보면 서 회장이 사회에 기여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며 “그러나 서 회장이 말한 전 국민 코로나19 검사가 적절한 대책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국민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검사는 실현 가능성도 어렵고, 굳이 필요한 조치도 아니다”라며 “항체치료제의 경우에도 어차피 감염 일주일 이내 경증에서 중증으로 넘어가는 단계의 환자에게만 효과적인 치료제다.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에게는 딱히 효과적이지 않은 조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