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20:13 (화)
미쓰비시다나베파마코리아, '헤르벤' 국내 허가 40주년 심포지엄 성료
미쓰비시다나베파마코리아, '헤르벤' 국내 허가 40주년 심포지엄 성료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11.2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70만명 환자들 '협심증' 진단
40년 간 협심증 및 고혈압 환자 치료 위해 사용
사진. 미쓰비시다나베 헤르벤 심포지엄 전경사진

미쓰비시다나베파마코리아(대표이사 요모기다 오사무)는 지난 21일과 22일에 걸쳐 자사의 협심증, 고혈압 치료제 헤르벤(성분명: 딜티아젬)이 국내 허가 40주년을 기념하는 히어로 심포지엄(HERO Symposium)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23일 밝혔다.

11월 21일부터 22일까지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양일 간 진행된 “HERO 심포지엄”은 서울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김효수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코로나 1.5 단계 방역 지침에 따라 4m2 당 1인, 방역 소독 및 체온 측정과 강의 중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진행됐다.

전국 허혈성 심질환 분야의 대학병원 순환기내과 전문의 약 50여명이 참석해 국내 허혈성 심질환 환자의 효과적인 치료 전략과 실제 임상현장에서의 사례 등 학술적인 지견을 공유했다.

11월 21일에 열린 심포지엄 첫째 날은 ‘심혈관질환의 협심증 치료에 있어서 딜티아젬의 40년간의 역사’를 주제로, 평촌성심병원 순환기내과 조상호 교수의 ▲딜티아젬의 약리약동학 프로파일 리뷰(Diltiazem: Pharmacology & Pharmacodynamics Review),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홍영준 교수의 ▲만성관상동맥질환관리의 스펙트럼 확장(Chronic coronary Syndromes: Expanding the spectrum of management), 고대구로병원 나승운 교수의 ▲딜티아젬의 방대한 40년간의 임상 데이터(40 years of proven and robust clinical experiences: Focus on Diltiazem)에 대한 강연이 순차적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허혈섬 심질환의 현 주소를 진단하고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논의와 함께 헤르벤이 지난 40년간 축적해온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을 재조명했다

또한 11월 22일 둘째 날은 ‘동반질환을 가지도 있는 협심증 환자의 실제 임상 케이스 리뷰’를 주제로 경희대병원 순환기내과 김수중 교수의 ▲당뇨, 천식을 동반환 환자의 임상 케이스 리뷰(Case Review: Patient with Co-morbidities: DM and COPD)와 COVID-19와 심혈관 질환(COVID-19 and Cardiovascular disease), 서울성모병원 순환기 내과 황병희 교수의 ▲경피적관상동맥스텐트삽입술 시행한 허혈성 심질환 환자에서 예후를 어떻게 최소화 하는 가(Case Review: How to minimize prognosis of disease) 에 대한 강연이 진행했다. 

금번 헤르벤 국내허가 40주년 심포지엄 좌장을 맡은 김효수 교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심혈관질환의 중요성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왜냐하면 심혈관질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면 그 경과가 매우 나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라며, “헤르벤은 오랜 세월 동안, 부작용이 전혀 없으면서 매우 효과적인 약제로서 많은 협심증 환자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이형협심증이 많은 한국과 일본에서, 관동맥 확장제로서 맥박을 올리지 않는 유일한 약물이기에 진료현장에서는 필수불가결한 존재이다. 앞으로도 헤르벤을 대체할 약물은 나오지 않을 것이기에, 향후 40년 동안에도 과거 40년동안의 존재가치를 계속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미쓰비시다나베파마코리아 대표 요모기다 오사무는 “이번 심포지엄은 헤르벤이 허혈성 심질환 환자들의 건강 증진에 기여한 지난 40년의 여정을 돌아보고, 펜데믹 시대의 진료현장에서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치료 전략을 공유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심혈관 질환 환자들의 치료에 보다 기여할 수 있도록 최신 정보 및 외부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면서 헤르벤의 유효성과 안전성 기반의 데이터를 공유하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헤르벤은 한국에서 1981년 7월 20일에 승인되어 고혈압 및 협심증 환자의 지속적 치료목적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0여 년의 시간 동안 협심증 및 고혈압 환자 치료를 위해 사용되어 왔다. 허혈성 심질환은 암 발병률 다음으로 높은 한국인의 사망원인으로 매년 70만명의 환자들이 협심증으로 진단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