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8 18:01 (금)
동아ST 의약품 '품절 소동', 과징금 이행으로 일단락 되나
동아ST 의약품 '품절 소동', 과징금 이행으로 일단락 되나
  • 이효인 기자
  • 승인 2020.01.18 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회, 동아ST와 간담회서 ‘의약품 품절’ 관련 의견 교환
사측, "판매업무 정지 처분 확정시 과징금 적극 대처할 것"
도매상에 충분한 재고 공급 예정…“약국 품절 우려는 기우”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지난 17일 의약품 품절 소동을 겪고 있는 동아ST와 간담회를 갖고 진위 여부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약사회에 따르면 동아ST는 최근 모 지방식약청으로부터 행정처분 여부에 대해 조사를 받았으며 아직 조사 결과를 통보받지 못한 상황으로 기 행정처분 관례에 따라 처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준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정처분의 내용은 품목 판매업무 정지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실제 처분을 받게 되면 과징금으로 업무정지를 갈음할 수 있는 품목은 과징금으로 적극 대체하고, 그렇지 않는 품목의 경우 거래 도매상에 판매업무 정지 기간에 상응하는 재고 물량을 충분히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범석 약국이사는 “동아ST는 행정청으로부터 처분 대상 품목도 통보받지 못한 상황이라 신중하게 판단한다는 것이 오해를 키우게 됐다며 약국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면서 “판매업무정지 처분을 받더라도 동아ST가 충분한 재고를 공급할 예정이다. 품절 이슈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약국 등 일선 현장에 불편함이 없도록 동아ST의 대응 방안을 적극 홍보하고 거래 관련 편의 제공 방안 수립, 상담센터 운영 등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동아ST는 행정처분 내역을 통보받는 즉시 해당 품목을 약사회에 전달하겠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