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18:01 (금)
국민건강보험공단, 올해 의약사 등 전문인력 60명 채용
국민건강보험공단, 올해 의약사 등 전문인력 60명 채용
  • 최선재 기자
  • 승인 2020.01.1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서별 수요조사 마쳐, 채용시기 조율 중”
보수 수준 및 지리적 접근성은 '해결 과제'
사택 지원 등 '복리후생 강화' 방법 검토중

건강보험공단이 올해 의약사 등 약 60명의 전문인력 채용에 나설 전망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양경욱 인사혁신부장은 14일 강원도 원주에 있는 공단본부에서 열린 보건의약전문지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보험자로서 역량 강화를 위해 약 60명의 전문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해 부서별로 수요조사를 이미 마친 상태로, 현재 채용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보험공단은 조직의 전문성 향상을 위해 최근 의사, 약사 등 보건의료 인력을 채용해왔다. 공단에 따르면, 2018년 58명, 2019년 33명의 전문인력을 뽑았다.

다만, 올해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낮은 연봉, 원주 근무 등의 문제로 의·약사 등 전문 인력의 지원이 미미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에 대해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는 것이 공단의 입장이다.

양경욱 인사혁신부장은 “전문인력 채용시 가장 큰 문제는 다른 기관과 보수 수준을 맞추기 쉽지 않다는 것”이라며 “공단 본부가 원주시에 있어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도 문제다. 그 부분을 어떻게 풀어낼 것인지가 향후 채용 과정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택 지원 등을 포함해 전문 인력들에 대한 복리후생을 강화하는 방법을 검토중”이라며 “이를 통해 올해는 지난해보다 의약사들의 지원이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단은 최근 건강지원서비스의 전문화 및 약제비 지출의 효율화, 적정수가를 위한 급여분석 연구 및 조사 등의 사업에 역점을 두면서, 이를 담당할 의·약사 등 전문인력 채용 필요성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