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8:09 (월)
칼바람 부는 매서운 날씨, 뜨끈한 국물이 당기시나요?
칼바람 부는 매서운 날씨, 뜨끈한 국물이 당기시나요?
  • 이서하 기자
  • 승인 2019.12.0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도한 염분섭취는 위점막 손상, 암 위험성 높여
국물섭취, 고혈압 부추기는 식습관 중 하나로 알려져

여름에는 친구, 겨울에는 적(敵)?

소금은 근육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만들고 몸속 수분량을 유지하는 데 필수성분이다. 또한 체내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하지만, ‘적정수준’으로 섭취할 경우에만 해당되는 사실. 과도하거나 부족하면 우리 몸에서 경고신호를 보낸다.

여름철에는 땀으로 인해 체내 나트륨이 급격하게 줄어들어 현기증, 탈진을 예방하고자 적당한 나트륨 섭취가 필요했던 반면, 겨울철에는 과도한 나트륨 섭취로 건강을 위협받고 있다.

과도한 염분섭취는 위점막을 손상시켜 암으로 악화되는 위험성을 높이고, 소변으로 칼슘이 함께 빠져나가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럼, 겨울철에는 왜 과도하게 염분섭취를 하게 되는 것일까? 그 원인은 ‘날씨’다. 추위에 몸과 마음은 자연스레 움츠러들고, 오늘 뭐 먹지? 라는 고민의 해답은 당연 뜨끈한 국물이 포함된 음식일 터. 평소보다 국물의 섭취량은 증가한다.

겨울철, 염분 과다섭취 주의보!
고혈압 환자에게는 적신호!

까다롭고 위험한 질환으로 알려진 고혈압은 전문적인 치료와 예방 못지않게 섬세한 식습관이 병행되어야 한다는 사실! 나트륨이 많이 첨가된 음식을 즐겨 먹으면 단 음식에 대한 욕구도 덩달아 높아진다. 음식 섭취량의 증가와 함께 과체중, 비만의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평소 우리나라 사람들은 간장, 된장, 김치 등 필수 식단에 의해 나트륨을 과다하게 섭취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다. 겨울철만 되면 추위로 인해 뜨끈한 국물이 있는 음식을 찾으며 섭취시 국물까지 들이키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고혈압을 오히려 부추기는 식습관 중 하나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대한고혈압학회에서 제시한 고혈압 예방법에 따르면, 음식은 싱겁게, 그리고 골고루 먹고 야채를 풍부하게 섭취하도록 권장 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흔히 뜨끈한 국물로 떠올리는 찌개, 국밥 종류에는 나트륨이 과다 첨가되어 있기 때문에 섭취 시에는 국물보다는 가급적 건더기 위주로 섭취하여 나트륨 과다 섭취를 예방해야 한다. 또한, 저염식단의 생활화를 통해 나트륨의 섭취량을 ‘적정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여기서 말하는 ‘적정수준’은 식품 100g당 나트륨 120mg 미만일 때를 말한다.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