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3:18 (토)
지아이이노베이션, 中 심시어에 면역항암제 ‘9천억’ 규모 기술수출
지아이이노베이션, 中 심시어에 면역항암제 ‘9천억’ 규모 기술수출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11.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납의무 없는 계약금 600만 달러…단계별 마일스톤 최대 7억9천만 달러 가능

지아이이노베이션(GI Innovation Inc.)은 28일 중국 제약사 심시어(Nanjing Simcere Dongyuan Pharmaceutical Co., Ltd)와 면역항암제 ‘GI-101’에 대한 중국 지역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심시어는 이번 계약을 통해 GI-101에 대한 중국 지역(홍콩, 마카오, 대만 포함)에서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획득하게 됐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심시어로부터 반납의무가 없는 계약금 600만달러(약 70억원)와 이후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판매 등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최대 7억9천만달러(약 9천억원)를 순차적으로 받게 되며 이와 별도로 제품 출시 이후 심시어의 순 매출액에 따라 두 자릿수 비율까지의 경상 기술료(로열티)도 받게 된다.

특히 이번 기술이전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새로 시작한 CDMO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 기술을 적용, 분자량이 아주 큰 이중 융합단백질인 GI-101의 생산수율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생산공정기술을 심시어가 높이 평가해 이뤄진 성과이기도 하다.

GI-101은 지아이이노베이션 보유한 이중융합단백질 개발 기반기술인 'GI-SMART' 플랫폼을 이용해 만든 면역항암제다. ‘CD80'과 'IL2 variant’의 이중 융합을 통해 면역 관문억제 뿐 아니라 면역세포 증식과 활성화하는 두 가지 기전이 동시에 작용해 항암 치료효과의 시너지를 나타내는 혁신적인 면역 항암제로 내년 6월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임상(Phase 1/2a) 진입을 앞두고 있다.

지아이이노베이션 남수연 대표는 "현재 항암치료는 환자의 삶의 질을 고려해 기존의 고전적인 세포독성 화학요법치료를 배제하면서 환자의 항암 면역력을 증진시키는 상호 보완적인 기전을 가진 면역 항암치료제들의 병용요법 및 면역세포치료 병용요법으로 장기적인 암의 관해 및 재발방지를 유도할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 임상적으로 항암효과의 시너지가 입증된 병용요법은 대장염, 간질성 폐렴 등, 심각한 자가면역질환 부작용이 빈번하게 발생, 사용이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미충족 수요에 대해 GI-101이 1세대 면역관문 억제제들의 병용 약제로 상호 보완적인 기전으로 항암효과의 극대화 및 우수한 안전성 측면에서 여보이를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GI-101의 개발 전략은 1세대 면역관문 억제제들의 사용이 허가된 암종에서 면역 관문 억제제들과 병용약제로 치료효과를 극대화하면서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병용요법으로 개발하는 동시에 면역관문 억제제제에 반응하지 않은 ‘cold tumor’를 ‘hot tumor’로 전환시켜 치료 반응을 유도하는 적응증 개발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시어 R&D 총괄 부사장 왕 핀 박사는 “항암면역치료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지만 모든 환자에서 일관된 치료 효과가 나오지는 않기 때문에 차세대 항암면역치료의 개발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아이이노베이션의 우수한 면역치료제 개발 플랫폼과 심시어의 오랜 경력의 제약개발 및 사업화 노하우를 결합, GI-101의 개발에 박차를 가해 최대한 가까운 시일에 암환자에게 치유의 희망을 안겨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GI-101 발명자인 장명호 의장은 “잠재적 성장성을 고려해 중국을 1차 타깃으로 전략적 기술 수출 사업을 전개해 왔다”며 “최근 항암 치료제의 패러다임이 면역항암제 병용요법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는 만큼 GI-101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더욱 다각적으로 모색할 방침이며 이번 계약으로 GI-101의 우수성을 중국에서 인정받게 됨에 따라 글로벌 제약사로의 기술 수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