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3:18 (토)
급성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초기 치료에 특효약은?
급성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초기 치료에 특효약은?
  • 이서하 기자
  • 승인 2019.11.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 김영훈 교수팀, ‘골흡수억제제’와 ‘부갑상선호르몬제제’ 비교분석
부갑상선호르몬제제 투여군이 척추체내 균열 발생률↓, 통증점수 호전

급성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의 초기 치료에 골형성이 잘 되게 도와주는 ‘부갑상선호르몬제제’가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 교수 연구팀이 급성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환자 132명을 대상으로 항골다공증 약제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골흡수억제제(비스포스포네이트)’ 투여군 보다 골형성을 촉진하는 ‘부갑상선호르몬제제(테리파라타이드)’ 투여군의 치료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대상 환자를 골다공증 치료를 하지 않는 군(39명), 골흡수억제제 투여군(66명), 부갑상선호르몬제제 투여군(27명) 등 세 그룹으로 나누고 3개월 동안 자기공명영상에서의 척추체내 균열(intravertebral cleft, IVC) 발생률과 통증점수(numerical rating scale, NRS)와 요추 기능장애 척도(Oswestry disability index, ODI) 등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척추체내 균열 발생률(총 30명)은 대조군 20.5%, 골흡수억제제 투여군 30.3%, 부갑상선호르몬제제 투여군 4.7%로 나타났다. 통증점수(NRS) 호전은 그룹별로 각각 3.1, 3.5, 5.7로 조사됐으며, 요추 기능장애 척도(ODI)는 각각 28.9, 26.4, 36.4로 부갑상선호르몬제제 투여군이 가장 좋은 결과를 보였다. 이는 부갑상선호르몬제제가 골절 치유를 촉진시키면서 척추체 붕괴의 진행을 감소시키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부분 노년층에서 발생하는 급성 골다공증성 척추 골절은 일차성 골다공증이 원인이며, 저에너지 손상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골다공증은 일차성과 이차성 골다공증으로 분류한다. 일차성 골다공증은 폐경과 일반적인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데 특별히 원인이 될 만한 다른 질환이 없는 경우이다. 이차성 골다공증은 유전적 질환이나 내분비 질환 등 원인 질환이 있는 경우이다.

대한골다공증학회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남성은 50~59세 3.6%, 60~69세 7.2%, 70세 이상 18.0%가 골다공증이며, 여성은 50~59세 15.0%, 60~69세 37.4%, 70세 이상 70.7%가 골다공증인 것으로 보고됐다. 골다공증과 관련되어 환자에게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증상은 골절인데, 여러 부위 중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이 제일 흔히 발생한다.
 
자각증상으로는 갑작스런 요통이나 통증으로 인한 보행불가 등이 있지만, 관련 연구에 따르면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은 환자 중 25~50%는 진단이 늦거나 간과되는 경우가 있다. 치료법은 약물치료를 비롯해 침상 안정과 보조기 착용 등 보존적 치료로 대부분 성공적인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일부 골절 환자는 불유합과 유사한 소견인 추체내 균열(IVC) 등의 소견으로 지연성 붕괴, 후만변형과 이와 연관된 신경학적 합병증이 발생하는 합병증성 골다공증성 척추골절(complicated osteoporotic spinal fractures)이 생기면 적극적인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김영훈 교수는 “최근 급성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치료제로 부갑상선 호르몬제제를 임상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이는 골다공증 치료제 중 유일한 골형성 효과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치료제가 이론적으로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의 골유합을 촉진시킬 수 있고, 기전이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통증 감소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가 급성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치료에서 적절한 치료약제를 선택하는데 근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골다공증학회지(Osteoporosis International) 11월호에 게재됐다.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예방하려면]
1. 균형잡힌 식습관을 가지고 칼슘 함유량이 높은 음식(두부, 멸치, 우유, 치즈 등)을 섭취한다.
2. 하루 1시간 이상 햇빛을 보면서 걷는다.
3. 코어(복근, 허리(척추기립근), 엉덩이) 근육 강화를 위해 수영, 아쿠아로빅, 필라테스 등의 운동을 한다.
4. 쪼그리고 앉거나 바닥에 오래 앉아 있는 것을 피한다.
5. 50세 이상(특히 폐경기 이후) 여성은 주기적으로 골밀도 검사를 하고 상태에 맞는 골다공증 치료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