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8:01 (화)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 서비스 만족도 높아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 서비스 만족도 높아
  • 최선재 기자
  • 승인 2019.10.2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 대상자 ‘93.1%’ 만족, ‘81.6%’ 재이용 요구
서울시의사회 주도로 ‘의사 모델’ 서비스 확대 중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 중인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에 대한 서비스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 신순애 건강관리실장
건보공단 신순애 건강관리실장

건보공단 신순애 건강관리실장은 22일 원주 공단본부에서 열린 전문지 출입기자단과의 브리핑에서 “복용하는 약물 개수가 많아질수록 약물 부작용 발생 위험이 크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10개 이상 약물을 동시에 복용 중인 환자 대상으로 사업을 실시한 결과 만족도가 상당히 높았다”고 평가했다 

건보공단은 다제약물 복용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약사 등의 전문가가 이용자를 방문해 약물복용 실태를 점검하고 복용 개선을 위해 상담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2018년부터 서울․경인 9개 지역과 요양원 2곳에서 총 684명을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벌인 결과 대상자의 93.1%가 서비스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재이용에 대한 요구도 81.6%를 기록했다. 하루에 복용하는 약물은 13.8개에서 12.5개로 1.3개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올해부터 사업의 대상인 만성질환을 고혈압 등 4개에서 13개 질환으로 넓히고, 대상자도 684명에서 3,000명으로 대폭 늘려서 추진 중이다. 

공단은 특히 서울시의사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으로 새로운 서비스 모형을 개발했다. 기존의 약사뿐 아니라. 의사가 내원 환자 중 약물관리가 필요한 사람을 선정하여 가정방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델이다. 처방을 조정해주는 방법으로 다제약물로 인한 부작용 예방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의사가 참여하는 시범 사업에 서울지역 36개 의료기관이 참여 중으로 목표 이용 인원은 200-300명이다. 사업기간은 올해 9월부터 12월까지다  

신순애 건강관리실장은 “서울시의사회의 협조로 다제약물에 대한 처방조정까지 이뤄진다면 향후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시범 사업을 진행하면서 상급종합병원 환자들의 다제약물 복용 행태를 개선하기 위한 방법도 함께 고민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