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6:01 (수)
콜린알포세레이트, 내년 6월 급여재평가
콜린알포세레이트, 내년 6월 급여재평가
  • 최선재 기자
  • 승인 2019.10.2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치매예방약 콜린알포세레이트 재평가 내년 6월까지 완료 예정“

보건복지부가 지난 국감에서 효능 논란을 일으킨 뇌기능개선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에 대해 11월말까지 재평가 리스트를 작성하고 내년 6월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남인순 의원
남인순 의원

남인순 의원은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에 대한 재평가 필요하다”며 “국민에게 치매 예방약으로 알려졌지만 실상은 다르다. 지난 국감에서 재검토를 하겠다고 했는데 신속히 추진되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올해 11월 말까지 콜린알포세레이트를 포함한 의약품 재평가 리스트를 작성할 예정”이라며 “내년 6월까지 재평가를 하겠다”고 답했다.

또 “심평원을 통해 답변을 받은 결과, 관련 학회에서 세 가지 적응증 중 두 가지 부분에 대해 근거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그런데도 건보청구액 순위 2위다. 이 정도면 삭제하는 것이 타당하다. 시간을 많이 끌 필요가 없다. 매달 청구액이 늘고 있기 때문에 건보재정이 축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콜린알포세레이트는 미국에서 건강기능식품으로 분류되고 일본에서는 퇴출 수순을 밟고 있어 치매치료제로 공인된 바 없는 성분이다. 국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중 4명 중 1명이 전문의약품으로 처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