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8:01 (화)
불용재고약 비용 부담 약국·유통업계만?…“정부의 제도 개선 의지 절실”
불용재고약 비용 부담 약국·유통업계만?…“정부의 제도 개선 의지 절실”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10.2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회, 유통업계의 라니티딘 함유 의약품 회수비용 요구 "이유 있다" 옹호
돌발적인 위기 상황 신속한 대응 위해선 이해당사자 요구·의견 경청해야

약사회가 유통협회 감싸기에 나섰다. 라니티딘 함유 의약품의 회수비용에 대한 협회의 요구에 일리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약사회는 그동안 약국과 유통업계에 일방적으로 전가됐던 불용재고 의약품 관련 비용 부담 문제를 공론화하고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디.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발사르탄, 라니티딘 사태 등 위해의약품 발생 시 국민안전을 위해 적절한 대응태세를 갖추기 위해서는 정부와 약업계가 돌발 위험에 대한 역할 분담 및 비용 해결을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그동안 약국과 유통업계에 일방적으로 전가돼 왔던 재고관련 비용 부담에 대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라니티딘 사태에 따른 회수 비용 및 역할 관련 문제로 제약, 유통업계 간 갈등 상황이 수면 위로 불거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 대해 조정할 책임이 있는 정부는 간섭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는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약사회는 “이렇게 해서는 앞으로도 언제고 다시 발생할 수 있는 유사한 사태에 대해 사회적 시스템이 작동할 수 없게 되고 그 피해는 결국 국민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며 “의약품 유통 각 단계에서 회수 관련 역할과 책임이 있는 이해당사자들의 요구와 의견을 정부가 경청해야 하는 이유”라고 일침을 가했다.

특히 “국내 제약시장 규모에 비해 지나치게 품목이 범람하는 것을 방치해 온 제네릭 의약품 정책이나 국내 의약품의 경쟁력을 후퇴시키는 공동생동 무제한 허용과 광범위한 위수탁 허용 등으로 인해 약국과 유통에는 계속해서 불용재고 의약품이 쌓이고 있다”며 “정부는 이로 인한 사회적 낭비에 대해 연계성, 방향성 없는 땜질 정책만 내놓을 뿐, 약국과 유통의 경제적 손실에 대해서는 무책임한 회피로 일관, 방조해 온 것이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약사회는 “보건의료정책 및 제도의 기획과 조정을 담당하고 있는 보건당국은 그간의 소극적인 태도에서 벗어나 불용재고 의약품을 양산하는 여러 관련 정책과 제도를 개선하는데 지금 바로 팔을 걷어붙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