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2:01 (월)
한미약품·대웅제약, APAC 혁신 제약사 20위권 진입
한미약품·대웅제약, APAC 혁신 제약사 20위권 진입
  • 김정일 기자
  • 승인 2019.09.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리베이트, 아시아태평양 내 929개 제약사 혁신역량 평가
한미 등 대형제약사 12개, 제넥신·휴온스 등 중소형 제약사 9개 100위권 포함
약품제조 역량·임상분야 투자부족·제품 상업화 등 과제로 남아

한미약품, 대웅제약을 포함한 국내 대형제약사 12곳과 제넥신, 휴온스 등 9개 중소제약사가 아시아 태평양에서 가장 혁신적인 제약사에 포함됐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는 2일 ‘APAC 제약 혁신 현황: 순위로 보는 기업 분석과 미래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총 4만6,509개의 제약사를 대상으로 신약개발 가능성이 있는 929개 기업을 선별해 집중 분석했다. 특히 929개 제약사 중 10개 이상의 의약품을 시장에 출시한 제약사를 ‘대형 제약사’로, 10개 미만의 시판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제약사를 ‘중소형 제약사’로 구분했다.

혁신 역량 평가는 ▲신약 개발 초기의 파트너십 활동(Early-stage Partnering) ▲신약 개발(Drug Development) ▲성숙도(Maturity) 등 세가지 평가지표가 적용됐다.

평가 결과, '가장 혁신적인 대형 제약사'에 한미약품이 11위, 대웅제약 12위 등 2개 제약사가 20위권에 포함됐다.

 

그 외에도 한독, SK그룹, LG화학, 유한양행, 녹십자, 종근당, 보령제약, 안국약품, 일동제약, CJ주식회사 등이 41위권 내 이름을 올렸다.

‘가장 혁신적인 중소형 제약사’ 20위 권 내에는 제넥신과 휴온스가 포함됐다. 그 외 100위권 내에는 툴젠, 헬릭스미스, 메디톡스, 메디포스트, 바이오리더스, 진원생명과학, 유유제약 등 9개사가 선정됐다.

 

이에 대해 클래리베이트는 한국이 정부의 바이오테크 지원 정책 및 다양한 인센티브를 기반으로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 제약 혁신 분야에 강력한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 정부의 제약분야에 대한 지원과 투자유치 계획이 한국 제약사의 혁신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풀이한 것.

클래리베이트는 “한국 제약기업이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내 시장의 한계 극복을 위해 정부의 지원정책을 바탕으로 아스트라제네카나 베링거인겔하임과 같은 글로벌 파트너와 공동으로 신약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런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해결과제로 한국 내 약품 제조 역량 및 임상 전문 분야에 대한 근본적인 투자 부족, 제품의 상업화를 통한 성공적인 의약품 유통을 제시했다.

클래리베이트 아시아태평양 데이비드 리우(David Liu) 총괄 부사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풍부한 혁신의 원천이지만,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와 지역에서는 아직 제약분야의 혁신을 강력한 글로벌 업적으로 이어가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과 한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사회, 경제적 변화와 규제 개혁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것이 지역 내 더 많은 제약사가 혁신의 수준을 높이고 궁극적으로는 인류의 생명을 구하고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신약 출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가장 혁신적인 대형 제약사 1위는 다이이찌산쿄가 꼽혔으며, 이어 다케다제약, 에자이, 아스텔라스제약, 오츠카 홀딩스 순이었다. 중소형 제약사는 1위가 리스파마 홀딩스, 이어 타카라홀딩스, 항서제약, 베이진, 닛토덴코 등 순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