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2:01 (월)
GI이노베이션, 유한양행 ‘퍼스트인 마켓’ 돕는다
GI이노베이션, 유한양행 ‘퍼스트인 마켓’ 돕는다
  • 이헌구 기자
  • 승인 2019.08.2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억원 전략적 투자 이어 다중 표적 혁신 신약 개발 MOU 체결
유한의 신약개발 역량과 지아이 맞춤형 SMART-Selex 플랫폼 기반기술 결합

유한양행의 오픈이노베이션을 이끌었던 이정희 사장과 남수연 대표의 재결합이 침체에 빠진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에 Next wave를 일으킬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설명]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 사진 우측)과 지아이이노베이션(대표이사 남수연, 사진 좌측)이 26일 지아이이노베이션 본사에서 공동 신약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설명]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 사진 우측)과 지아이이노베이션(대표이사 남수연, 사진 좌측)이 26일 지아이이노베이션 본사에서 공동 신약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유한양행과 지아이이노베이션은 26일 지아이이노베이션 본사(서울 송파구 소재)에서 공동 신약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로써 글로벌 신약개발 역량을 보유한 유한양행과 다수의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는 지아이이노베이션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산 혁신 신약개발을 더욱 가속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이번 MOU를 통해 신약개발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 나간다는 방침이다. 회사가 이런 자신감을 갖는 데에는 그 만큼 지아이이노베이션의 기술력을 신뢰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아이이노베이션의 SMART-Selex 플랫폼은 신약개발에 있어 대표적 난관이라 할 수 있는 안정적인 단백질 선별과정의 속도와 생산성을 독보적으로 높일 수 있는 기술로 알려져 있다.

유한양행은 250여명의 연구소 인력을 바탕으로 공정개발, 약효평가 및 중개 연구 역량을 통해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승화시키면서 지금까지 약 4조원의 기술수출을 달성했다.

아울러,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다중표적 면역항암제, 염증 및 대사성 질환에 대한 바이오 신약개발에 도전하는 벤처기업으로, 유한양행 연구소장 출신인 남수연 대표가 회사를 이끌고 있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창업 후 2년간 약 7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번 시리즈B를 통해 성공적으로 375억원 투자유치에도 성공했다. 시리즈 B의 주요 투자자는 유한양행을 포함, 아주 IB, 데일리파트너스, 디에스자산, 타임폴리오, 클라우드 IB, 케이클라비스, 하나금융투자 등이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이번 MOU는 또 다른 오픈이노베이션 모델”이라고 강조하고 “회사에 부족한 플랫폼 역량 강화를 통해 경쟁력 있는 바이오신약 개발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의 남수연 대표는 “7년간 유한양행 연구소장으로 동고동락했던 동료들과 다시 협업하게 돼 의미가 크다. 양사의 시너지는 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치료를 앞당길 것으로 확신한다”며 “신속하고 혁신적인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으로 블록버스터 국산 신약의 꿈을 이루고 싶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