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3:01 (일)
인보사 약심위원 ‘교체설’ 의혹, 식약처 내부자 입 열었다
인보사 약심위원 ‘교체설’ 의혹, 식약처 내부자 입 열었다
  • 최선재 기자
  • 승인 2019.07.29 0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평가원 ‘배후설’ 추가 폭로…“위원명단 제공했을 것”
2차 약심회의서 친기업성향 인사 포진, “참사 자처한 격”
식약처 “입맛 따른 약심 구성원 교체, 사실 아니다” 해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식약처 내부에서 중앙약심위원 선정에 대한 새로운 의혹이 나왔다. 인보사 사태 이후 제기됐던 ‘약심위원 고의적 교체설’과 ‘친기업 위원 참여’ 정황을 뒷받침하는 증언이다. 중앙약심위원 구성과 개혁에 대한 자조적인 목소리마저 나오고 있어 묘한 파장이 일어날 전망이다.

지난 4월 인보사 사태가 일어났을 당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이하 중앙약심위)의 공정성이 도마에 올랐다. 식약처가 인보사 허가 과정에서 자문을 맡은 약심위원 중 일부를 고의적으로 교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당시 인보사 허가에 부정적인 의견을 냈던 중앙약심 위원들이 대거 교체된 이후 전격적으로 허가 결정이 이루어졌다는 내용이었다. 식약처는 이들 위원이 일정상 이유로 불참했다고 해명했다.

식약처 측은 일관된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팜뉴스 취재진은 최근 식약처 내부관계자로부터 인보사 관련 ‘약심위원 고의적 교체’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새로운 제보를 받았다.

이 관계자는 “식약처 해명에는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 인보사 2차 회의에서 식약처가 고의로 위원을 교체했을 가능성이 다분히 높다”며 “식약처는 약심위원들을 공정하게 선정했다고 하지만 만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리스트를 제공한 경우라면 얘기는 달라진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의약품 심사를 담당하는 평가원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위원 명단을 고르면, 식약처가 입맛에 따라 선정하는 경우가 많다. 인보사도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인보사 2차 회의에 뒤늦게 친기업 성향 인사가 포진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국회에서 제기된 의혹과도 맞물리는 대목이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최근 “1차 때 반대했던 위원 3명이 2차 회의 때 불참하고 5명의 친기업성향 위원이 신규로 선정되면서 결과가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신규 선정된 위원은 헬릭스미스(구 바이로메드) 김선영 대표로, 코오롱생명과학의 김수정 상무와 과거부터 돈독한 사이였다는 지적이다.

앞서의 식약처 내부 관계자는 “애당초 약심 위원들을 공정하게 선정해서 명단을 꾸릴 수 없는 시스템이다”며 “1차 약심회의에서 절대 다수가 인보사 허가에 반대했다고 하면 2차 회의를 할 필요도 없다.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다. 평가원이 약심위원 리스트를 제공했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는 그동안 식약처를 향해 제기됐던 ‘중양약심위원 고의적 교체’라는 의혹의 중심에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배후에 있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적극 부인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약처든 평가원이든 중앙 약심위원 구성에 개입하지 않는다”며 “약심위가 명단을 가지고 있지만 우리가 요청해도 리스트를 공개하지 않는다. 평가원 입맛에 따라 인보사 2차 회의에서 위원 구성이 바뀌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런데 문제는 이처럼 식약처 내부에서 쏟아지는 의혹은 ‘위원 교체’뿐만이 아니라는 것. 심지어 중앙약심위 선정 시스템에 대한 자조적인 목소리까지 들리고 있는 것이다.

앞서의 식약처 내부관계자는 “애당초 중앙약심위 인력 풀 자체가 협소하다. 전혀 체계적이지 않다”며 “약심위원 한 사람을 선정하면 그 사람을 통해 또 추천을 받는다. 서로 친한 교수와 전문가를 중심으로 명단을 꾸리는 식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급 중앙약심이 열릴 경우 갑자기 연락을 쫙 돌린다. 전문가가 아닌데도 관련 의약품에 대한 공부를 해서 들어오는 경우도 있다. 전문성 결여는 물론 이해충돌을 위한 폭탄이 곳곳에 있다. 이게 무슨 체계적인 시스템인가”라고 반문했다.

중앙약심 시스템의 ‘전문성’과 ‘공정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데도 이를 개선할 식약처의 의지가 ‘실종’됐다는 지적인 것이다.

식약처 내부 관계자는 “중앙약심 쪽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위원 선정 시스템을 좀 바꿔라’고 말하면 듣지도 않는다”며 “이슈가 터질 때마다 중앙약심 문제가 터져나왔지만 지금까지 바뀌는 것은 하나도 없었다. 인보사 사태 이후에 중앙약심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도 있었지만 언제나 똑같다. 검토하겠다는 얘기뿐이다. 답답할 노릇”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인보사 사태’ 이후 식약처는 중앙약심과 관련한 입장을 두 차례 내놓았다.

강석연 바이오생약국장은 지난 6월초 “인보사 사건이 정리되면 중앙약심의 효율적인 운영방안에 대해 여러 방안들을 검토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의경 식약처장 역시 최근 "약심위 운영 논란이 불거진 이후 관련 규정을 살펴보고 있다"며 "이해 상충뿐 아니라 합동위원회 개최, 의사결정 구조 등 운영상 구체성이 부족한 부분을 투명하게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약심위원 고의적 교체’ 의혹이 불거진지 3개월 가까이 흘렀지만 여전히 보건당국은 해당 사안에 대해 검토 수준에 머물러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중앙약심위원 선정 시스템이 체계적이지 않다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면서도 “다만 인보사 사태 이후, 제기된 문제점들을 반영한 중앙약심위 개선방안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레기 2019-07-29 10:56:56
최선재 기자님...정말 팩트 체크좀 하고 기사좀 쓰세요..1차 중앙약심회의에 나온 인물들과 인보사 3상 설계를 위해 했던 중앙약심회의 나온 인물들과 비교좀 해보고 글을 쓰세요...3상 설계에 참여도 안하고 인보사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사람들 불러놓고 1차 약심을 했으니 당연히 2차 약심회의가 열려야죠.... 쫌 어디서 제보들어오면 그걸로 뇌피셜로 기사 좀 쓰지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