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3:01 (일)
서울시약, “일본 아베 정부는 경제보복 철회하라”
서울시약, “일본 아베 정부는 경제보복 철회하라”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07.2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회 거부 시 일본산 소비제품‧의약품 불매 및 여행 자제 결의

서울시약사회가 일본 아베 정부에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일본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서울특별시약사회(회장 한동주)는 25일 성명서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진심 어린 사죄는 아랑곳하지 않고 수출 규제 보복에 나서는 일본 아베 정권의 침략적인 만행에 공분을 금할 수 없다”면서 “아베 정권이 반인륜적인 경제보복조치를 즉각 철회하지 않는다면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 및 의약품에 대한 불매와 일본여행 자제를 결의한다”고 밝혔다.

시약사회는 “반인도적인 범죄행위인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역사적으로 정당하며 국제적인 요구이고 피해자들의 가슴 속에 수십년간 맺혔던 고통과 상처의 눈물을 생전에 닦아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베 정권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또다시 짓밟는 것도 모자라 경제보복이라는 파렴치한 총칼을 꺼내 들었지만 결국 그 총구는 자국을 향하게 된다는 역사적 가르침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시약사회는 “아베 정권이 주장하는 양국의 상호 신뢰와 협조는 이러한 과거사의 청산, 즉 전범국이 저지른 폭력과 억압에 대한 반성과 사죄에 있다는 점은 명확하다”며 “의약품의 전문가로서 정치적 갈등에 의해 빚어진 불매운동으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과 직결되는 의약품의 사용에 차질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지만 아베 정권이 파렴치한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이 제한받지 않는 범위에서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 및 의약품의 불매운동과 일본여행의 자제를 선언한다”고 전했다.

시약사회는 “우리 국민들이 현명하게 의약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문가로서 정보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아베 정권이 양국민을 갈등과 대립으로 몰아넣는 행태를 중단하고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