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4:01 (일)
약계 3단체, ‘약업계 의약품 긴급구호 네트워크’ 출범시켜
약계 3단체, ‘약업계 의약품 긴급구호 네트워크’ 출범시켜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07.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재난 발생 시 긴급구호 의약품 지원…북한에도 상시 전달 예정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조선혜) 3개 단체는 24일 서초동 대한약사회관에서 협약식을 갖고 ‘약업계 의약품 긴급구호 네트워크(이하 네트워크)’를 출범시켰다.

네트워크는 국내외 긴급 재난 발생 시 인도적 차원의 구호용 의약품을 지원하고 의약품 생산시설이 열악한 북한에도 상시적으로 의약품을 전달, 북한 주민의 건강권을 증진시키는데 앞장서게 된다.

네트워크는 의약품 지원 창구를 일원화하고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3개 단체 상근 부회장으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의약품 긴급지원 절차 마련 등 세부적인 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약사회는 네트워크 지원팀을 운영해 각계로부터 의약품 지원 요청을 접수받고 제약바이오협회가 회원사로부터 기부받은 의약품을 유통협회 회원사의 배송차량을 이용해 배송하는 등 단체별 성격에 따라 역할도 분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