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4:00 (토)
공보의 ‘몸로비’ 보도 참담…“불법리베이트 민낯 드러난 것”
공보의 ‘몸로비’ 보도 참담…“불법리베이트 민낯 드러난 것”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07.04 15: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회, 수상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 및 성분명처방 도입 촉구

공보의 전용사이트에서 제약사 여직원의 ‘몸로비’ 정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약사회가 의약품 리베이트라는 오랜 적폐가 드러난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성분명처방이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4일 성명서에서 “공중보건의사들의 온라인 커뮤니티 공보닷컴에 제약사 여성 직원과 성관계를 했다는 게시글이 올라오고 일부 회원들이 해당 여성의 사진까지 공유한 정황이 언론 기사를 통해 알려졌다”며 “논란이 된 게시글에는 공중보건의사가 제약회사 직원과 맥주를 마신 후 성관계를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으며 성관계를 리베이트 수령이라고 표현하고 선 리베이트를 빌미로 약을 써달라고 하면 거절할 자신이 없다고 쓰여 있는데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불법 리베이트의 현실이 어떠한지 알 수 있다”고 꼬집었다.

약사회는 “공개된 글을 보면 일회성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몸로비라는 이름으로 조직적으로 요구되고 있다는 의혹을 가지기에 충분한 만큼 수사당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히고 다시는 입에 담기에도 참담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사회는 “그간 보건복지부와 보건의료계는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를 근절하기 위해서 처벌조항의 강화, 쌍벌제 도입 등 여러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이러한 참담한 오늘의 현실과 불법 CSO의 난립과 방치되고 있는 현실을 보면 불법 리베이트를 척결하겠다는 정책 성과와 의지에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약사회는 “의약품 처방량이 많지 않은 공중보건의의 현실이 이러할진대 처방이 많은 대형 병·의원의 현실이 어떠할지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며 “의사의 직무는 어떤 제약회사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 치료에 필요한 성분을 선택해 처방하는 것이 이 사회가 바라는 의사의 정상적인 역할”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약사회는 “보건복지부는 이번 일을 계기로 의약품 처방과 관련된 불법 리베이트의 척결을 위한 강력하고 단호한 조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리베이트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근절시킬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인 성분명 처방의 적극적인 시행과 도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약사회는 “우리나라 건보재정에서 약제비 비중이 과다한 현실에서 보듯이 의약품 리베이트로 인한 모든 비용은 국민 부담이 되고 있다”며 “더 이상 정부가 이런 불법행위로 인한 부담을 국민들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제도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 2019-07-06 03:21:27
거기서 성분명처방이 왜 튀어나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