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06:00 (목)
소변 볼 때 통증 느낀다면 '신우신염' 의심해야
소변 볼 때 통증 느낀다면 '신우신염' 의심해야
  • 양금덕 기자
  • 승인 2019.05.2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여성 환자 많아...면역력 저하로 인한 감염 주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갑작스런 고열과 오심, 구토 등 전형적인 몸살 증상을 나타나더라도 요통과 발열이 동반되면 신우신염일 가능성이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만일 신우신염이 의심된다면 충분한 물 섭취가 도움이 된다

신우신염은 소변을 만들어내는 신장(콩팥)과 만들어진 소변이 모이는 신우에 염증이 생긴 질환을 말한다. 주로 20대 이후 여성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남성보다 여성의 요도 길이가 짧고 질의 위치가 항문과 가깝기 때문에 감염을 일으키기 쉽다.

대부분은 방광에서부터 균이 신장으로 거슬로 올라와 발생하고 균이 혈액을 통해 신장에서 감염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 질환은 원인균의 85%가 대장균으로 방광염과도 연관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 신우 및 신선질의 염증, 결석, 종양 등에 의한 요루 장애 유무에 따라 단순성과 복잡성 신우신염으로 구분되고 경과 기간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분류된다.

신우신염은 소변을 볼 때 심한 통증을 느끼고 소변이 자주 나오는 증상이 주를 이룬다. 또 소변에 피가 섞이거나 냄새가 심하게 나기도 하는데 증상이 악화되면 복통이나 발열을 동반한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요통과 발열로, 급성 신우신염에 걸리면 고열과 함께 메스꺼움, 구토, 오한, 허리안쪽이나 둘레의 통증이 동반된다.

만성 또는 재발성 신우신염의 경우 잦거나 지속적인 염증 발생으로 인해 신장에 꾸준한 손상이 발생, 신장기능을 저하시키고, 신부전이나 동맥경화성 고혈압 또는 콩팥에 농양이 생기는 합병증도 발생한다.

때문에 감기몸살 증상과 비슷하지만 기침이 나지않고 옆구리나 허리의 통증, 구역질, 소변을 볼 때 아픔 증상이 동반되면 신우신염을 의심해야 한다.

이 경우 신속히 신장내과를 방문해 제때 치료를 받아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패혈증과 급성 신부전으로 진행될 수 있다.

검사방법은 임상 증상과 소변검사, 요 배양검사, 염증반응 검사를 기본으로 진단하며, 콩팥 초음파나 CT 등으로 합병증 발생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급성 신우신염으로 입원을 하면 항생제 주사로 치료를 하는데 이후 증상이 호전되고 경과가 양호하면 먹는 약으로 바꾸게 된다.

온종합병원그룹 신장내과 김진경 과장은 “신우신염을 계방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평상시 본인의 면역력을 튼튼히 하는 것이며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면서 “만일 신우신염 증상이 시작되었다면 힘들더라도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과장은 “신우신염이 여성에게서 발생하기 쉽다고 해서 남성은 걸리지 않는 질병이 아니다”라며 “젊은 남성의 경우 신우신염에 걸릴 위험성이 적지만 50대 이후로는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