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06:00 (일)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서울대학교 박명희 명예교수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서울대학교 박명희 명예교수
  • 이효인 기자
  • 승인 2019.04.0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LA 및 장기이식 면역검사 분야서 340여편 논문 발표
서울대병원 최초 여성 과장 역임하며 학교‧병원 발전 기여
서울대학교 박명희 명예교수
서울대학교 박명희 명예교수

한독(회장 김영진)은 제10회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수상자로 서울대학교 박명희 명예교수가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한독은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이향애)와 함께 한국 의료계 발전에 획기적인 공을 세우고 의료인의 명예와 위상을 드높인 여의사에게 매년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박명희 교수는 1973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대학교에서 의학석사와 박사를 취득했다.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인턴과 임상병리 및 해부병리과 레지던트를 거쳐 1981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임상병리과 전임강사로 부임해 2013년 2월까지 교수로 재직했으며 현재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로 있다.

박 교수는 HLA(Human Leukocyte Antigen, 인간의 조직적합항원 중 하나), 장기이식 면역검사 분야에서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교수 재직기간 동안 총 3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하는 등 우수한 실적을 남겼다. 특히 서울대학교병원 최초의 여성 과장으로 임상병리과 과장과 임상병리과학교실 주임교수를 겸임하며 훌륭한 리더십을 발휘, 학교와 병원의 발전에 기여했다.

또한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장기이식 면역검사실(KODA LAB)을 수립하고 원장으로 재직하며 국내 뇌사자 장기이식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했으며 현재까지도 관련 분야의 연구를 계속 이어 나가고 있다. 2017년에는 세계 소화기학 저널(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어머니로부터 이식 받은 소아 간이식 환자에서 이식 전에 존재하는 모-자(태아)간 미세키메라 현상’에 대한 논문을 게재했다.

박 교수는 학문적인 활동 외에도 한국여자의사회의 임원 및 이사로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대한진단검사의학회와 대한이식학회, 세계이식학회 등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의료 단체의 권익 및 발전에 기여한 바가 인정되어 이번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3일 토요일 서울 코리아나호텔 글로리아홀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인 박명희 교수에게는 2,000만원의 상금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