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12:00 (월)
겨울철 피부질환 가볍게 여기다간? 피부에 봄날은 없다!
겨울철 피부질환 가볍게 여기다간? 피부에 봄날은 없다!
  • 이서하 기자
  • 승인 2019.02.2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은 기온, 건조함 등 겨울철 피부 건강을 해치는 환경에 쉽게 노출
건조성 습진, 무좀, 두피 건조 등 초기에는 가려움 증상으로 시작

홍창권 의무원장(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피부과)

홍창권 의무원장
홍창권 의무원장

기상청에 따르면 북극 한파 영향으로 연초에도 매서운 추위가 이어질 것이라고 한다.
이처럼 기온이 떨어지고 차갑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겨울철에는 건강을 위협하는 다양한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건조한 날씨는 피부 건강에는 독이 된다.

실외의 차갑고 건조한 바람은 물론, 히터 등 난방기기를 가동하는 실내에서 장시간 생활하다 보면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고 당기는 증상이 생길 수 있으며, 방치하면 건조성 습진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보온을 위해 착용하는 의복이나 신발 등이 피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특히 부츠와 같은 방한 화는 통풍이 되지 않고 세탁도 어려운 편인데, 이 때문에 겨울철 무좀이 생길 위험이 높다. 또한 겨울에는 두피 역시 건조해지면서 두피 가려움, 비듬 등이 심해질 수 있다.

건조한 겨울철에는 피부 관리에 조금만 소홀해도 피부 건조로 인한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마련이다. 특히 피부 수분이 감소하는 노년층과 아토피와 같은 피부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보습 등 피부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습진, 무좀, 두피 건조 등 가려움증으로 시작되는 겨울철 대표 피부 질환들 건조함이 주 원인이 되어 생기는 겨울철 피부 질환은 보통 가려움증으로 시작된다. 따라서 겨울철 피부 가려움증이 평소보다 심해졌다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겨울철 발생하기 쉬운 대표적인 피부 질환은 다음과 같다.

가려움으로 시작해 생활 리듬까지 깨뜨리는 “피부 건조와 건성 습진”

겨울이 되면 대기 수분이 감소하면서 피부는 마치 가뭄과도 같은 상태를 맞이하게 된다. 겨울철 대기 중 습도는 약 40~50%로 이는 여름철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 여기에 난방기기를 가동하는 환경에서 피부는 더욱 쉽게 건조해진다. 이렇게 피부 수분이 부족해지면 피부 세포간 균열이 생기고 결합이 깨지면서 각질이 일어나며 가려움증이 심해진다.

특히 피부 유수분이 급격히 줄어드는 노년층은 이런 증상을 더욱 심하게 겪을 수 있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우선 가려움증을 느끼게 되는데 보통은 가볍게 생각해 방치하기 쉽다.

그러나 피부 가려움증이 계속되면 일상 생활에 불편을 겪을 뿐만 아니라 밤에 쉽게 잠 들지 못해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등 생활 리듬이 깨질 수도 있다. 또 피부를 심하게 긁어 상처와 염증, 진물이 생기는 건성 습진으로 발전할 수 있다.이런 증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피부 보습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세안이나 목욕을 하고 난 다음에는 피부가 완전히 마르기 전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야 한다. 또 가습기를 이용해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하고 자주 환기를 시켜 주는 것이 좋다.

통풍 안되는 부츠, 방한화 때문에 생기는 “겨울철 무좀”

보통 무좀이라고 하면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나 걸리는 질환 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통풍이 되지 않는 방한화 때문에 겨울철 무좀에 시달리는 환자들이 많다. 겨울철 자주 신는 부츠는 보온성은 높은 반면 통풍이 되지 않고 신발 내부에 땀이 잘 차게 만든다. 신발에 땀이 차면 양말과 발가락 사이에도 땀이 차 각질층이 불어나면서 곰팡이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어 무좀이 발생한다. 겨울철 자주 즐기는 스키, 스노보드를 탈 때도 마찬가지다. 장시간 야외활동을 즐기며 땀이 나 발이 젖거나 눈이 신발 속에 들어가 젖으면 무좀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이처럼 겨울철 무좀이 생기면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가 심하게 가렵고, 수포와 각질이 생기면서 피부가 갈라지고 심하면 무좀이 발톱으로까지 옮겨갈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신발을 늘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 젖은 신발은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해 완전히 말려서 신고 2~3개의 신발을 번갈아 가며 신는 것이 좋다. 겨울철 무좀은 재발하기 쉬워 의사 처방에 따라 항진균제나 항생제 등을 사용해 초기에 치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깨 위 떨어지는 하얀 비듬부터 심하면 탈모까지 유발하는 “두피 건조”

춥고 건조한 날씨에는 유난히 머리가 가렵거나 비듬이 심해질수 있는데 바로 두피 건조증 때문이다. 두피 건조증은 가려움과 심한 비듬은 물론, 두피에 상처가 나고 염증 반응이나 탈모까지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두피 건조를 일으키는 원인은 지루성 피부염, 모낭염, 건성 등 다양한데 겨울철에는 건조한 환경으로 피지 분비가 줄어들면서 생기는 경우가 많다. 이를 예방 하려면 머리를 지나치게 자주 감거나 너무 뜨거운 물로 감지 말아야 하며 지나치게 뜨거운 바람으로 머리를 말리거나 염색, 탈색, 퍼머 등을 자주 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겨울철 심해지는 피부 질환의 대부분은 건조한 환경 때문에 발생하므로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하고 보습에 신경 쓰며,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카페인과 같이 체내 수분 배출을 유도하는 음료는 피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