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8:00 (일)
복부 근육 약한 중장년, 심한 기침에 탈장 발생할 수 있어
복부 근육 약한 중장년, 심한 기침에 탈장 발생할 수 있어
  • 김하언 기자
  • 승인 2019.01.1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랫배나 사타구니에 혹처럼 튀어나오면 질환 의심
방치하면 장폐색 및 괴사 등 합병증 유발해 수술 필요
중장년 복통[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중장년 복통[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올해 62세인 서 모씨는 기관지가 약해 감기에 한 번 걸리면 잘 낫지 않는다. 얼마 전에도 유행하는 독감에 걸려 기침이 심해졌는데 최근에는 기침 때문에 잠을 못 이룰 정도로 불편함을 느끼기도 했다. 최근 기침은 좀 나아졌지만 이상하게 복부 아래쪽이 혹 처럼 불룩하게 튀어나왔는데 기침 할 때마다 심해져 병원을 찾았고 서 씨는 서혜부 탈장 진단을 받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기준 6만 5000여 명의 환자가 탈장으로 병원을 찾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탈장은 몸의 내장을 지지하는 근육층인 복벽과 주변 조직이 약해져 발생하는 질환으로 복벽이 약한 부위를 장이 밀고 내려오게 되는 것을 말한다. 크게 선천적으로 발생하는 소아 탈장과 후천적으로 발생하는 성인 탈장으로 구분되며 허벅지와 아랫배 사이 서혜부 탈장이 대부분이다.

특히 겨울철에는 만성 기관지 질환 및 감기로 장기간 기침을 심하게 하는 경우가 많아 탈장이 생기기 쉬우며 성인 탈장은 젊은 층에 비해 65세 이후 노년층에게, 여성보다는 남성에게서 나타나기 쉽다.

노년층은 젊은 층에 비해 복부 벽이 약하기 때문에 심한 기침은 복압을 증가 시켜 탈장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복부나 사타구니에 혹처럼 튀어나온 것이 있다면 서혜부 탈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통증이 없고 누우면 다시 들어가는 것이 특징. 외과 수술받은 부위나 상복부, 배꼽 등에 탈장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탈장 진단은 복부 초음파로 가능하며 수술 후에는 배에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 복부 비만도 복압을 높일 수 있으므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과도한 운동은 피한다. 또한 기침이 심하면 방치하지 말고 물을 많이 마시거나 기관지 치료를 빨리 받는 것이 좋겠다.

동탄시티병원 양선모원장은 “탈장은 수술로만 치료 가능한데 증상이 계속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통증이 없어 방치하기 쉽다”며 “하지만 튀어나온 장이 들어가지 못한 채 꼬이거나 썩는 등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장기간 방치하지 말고 수술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